재경부, 국내기업 R&D 수준 '낙제점'

입력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리나라 기업들의 연구개발(R&D)가 고기술 산업과 일부 대기업에만 편중돼 있어 파급 효과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R&D 규모확대에도 불구하고 효율성이 낮고 업종간 진입장벽과 규제 등으로 인해 정보통신산업에서의 생산성 증가가 다른 업종으로 파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재정경제부는 13일 `R&D의 생산성 파급효과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되, 규제완화와 진입장벽 제거를 통해 기술파급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경부에 따르면 'R&D의 생산성 파급 효과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R&D 비중은 지난 2004년 기준으로 GDP대배 2.9%에 달해 OECD 국가 평균 2.2%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그러나 특정부문과 기업으로의 편중현상이 심했다. 기업별로는 상위 5개사 집중도가 한국의 경우 40.4%인데 반해 미국은 15.4%, 일본은 21.3%였다.

정보통신산업 등 고기술산업에 연구개발이 집중(50.2%)돼 있고 서비스산업은 부진(9.0%)했다. 특히 서비스업의 경우 소프트웨어자문, 컴퓨터관련 서비스 등 정보통신관련 서비스업을 제외할 경우 전체의 3%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분석이다.

부문별로는 R&D가 정보통신업 등 고기술 산업의 비중이 전체의 절반인 50.2%를 차지한 반면에,서비스 산업은 9%에 그쳤다.

재경부는 이와같은 우리나라 R&D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규제 완화와 비제조업의 진입장벽 제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67,000
    • +0.37%
    • 이더리움
    • 4,322,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681,000
    • +1.11%
    • 리플
    • 723
    • -0.28%
    • 솔라나
    • 240,500
    • +0.42%
    • 에이다
    • 667
    • +0.15%
    • 이오스
    • 1,124
    • -1.06%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150
    • +1.75%
    • 체인링크
    • 22,870
    • +1.78%
    • 샌드박스
    • 618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