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어 가뭄비상…전국이 타들어간다

입력 2012-08-08 09: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저수량 낮아지고 강수량 평년의 6%도 못미쳐… 남해안·내륙지방 심각

폭염에 이은 극심한 가뭄으로 전국이 타들어가고 있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예년보다 장마가 일찍 끝난 후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에 평균 7.6㎜의 비가 내렸다. 이는 같은 기간 평년 강수량 128.8㎜의 5.9% 수준이다.

비가 가장 많이 온 지역은 동두천이지만 58.7㎜로 평년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서울 35.6㎜, 철원 32.6㎜, 청주 27㎜ 등도 예년 수준보다 현저히 떨어진다.

특히 울산을 비롯한 창원, 목포, 여수, 진주 등 남부지방에서는 폭염 기간 비가 한방울도 내리지 않았다.

기상청은 전국 상당수 지역이 농사에 지장을 입을 정도로 물 부족 현상이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다. 가뭄판단지수를 보면 남해안과 영남·충청 내륙, 경기·강원 북부, 서해안 일부 지방 등 전국 곳곳의 가뭄지수가 ‘매우 위험’ 단계를 보이고 있다.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지난 7일 기준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지난해 이맘때보다 20% 이상 낮은 59.8%까지 떨어졌다. 특히 전북(51.5%), 충남(52.0%), 인천(52.0%), 전남(57.8%)지역의 상황이 심각하다.

전국이 올 여름 가뭄에 시달리는 이유는 장마기간 강수량이 평년에 비해 적었고 장마가 끝난 뒤에도 비 다운 비가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올해 장마기간 평균 강수량은 292.1㎜로 평년 357.9㎜의 81.6%에 불과했다. 기상청은 오는 11∼12일 제11호 태풍 ‘하이쿠이’의 영향으로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으나 이번 가뭄을 해결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927,000
    • +0.21%
    • 이더리움
    • 5,038,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866,500
    • -0.63%
    • 리플
    • 868
    • -1.03%
    • 솔라나
    • 245,000
    • -0.41%
    • 에이다
    • 834
    • -0.6%
    • 이오스
    • 1,597
    • +1.78%
    • 트론
    • 174
    • +1.75%
    • 스텔라루멘
    • 18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900
    • -1.06%
    • 체인링크
    • 25,210
    • +1.65%
    • 샌드박스
    • 872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