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대 박사 4명 중 1명 ‘실업자’

입력 2012-08-06 08:32

진로 ‘미취업·미상’ 3년새 15.4%→27.4%증가 ‘취업난 심각’

서울대학교 출신 박사 4명 중 1명이 실업자로 밝혀져 ‘박사 실업’이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대의 2011년 통계연보 ‘졸업생 취업·진학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취업하지 못했거나 진로가 확인되지 않은 ‘미취업ㆍ미상’ 항목으로 집계된 박사 졸업자 비율은 27.4%에 달했다. 이번 조사 대상자는 2010년 8월과 2011년 2월 서울대를 졸업한 박사과정 학생으로 총 1054명 가운데 289명이 이 같은 상태로 집계됐다.

이는 박사 졸업자 4명 중 1명 이상이 교직과 연구소, 기업체 등에 자리를 잡지 못해 사실상 직장이 없는 처지라는 의미로 이 비율은 최근 10년간 통계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미취업·미상’으로 분류된 인원의 비율은 2009년 전체의 15.4%에서 2010년에는 25.3%, 2011년에는 27.4%로 3년 사이 두배 까까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이 같은 추세는 박사과정 졸업생의 취업률 통계에서도 나타난다.

박사과정 내국인 졸업생 가운데 진학 인원과 군 입대자를 뺀 ‘순수 취업률’은 2009년 83.4%에서 2010년 73.0%, 2011년 70.3%로 매년 떨어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회에 나오기 직전까지 쉽사리 진로를 정하지 못하는 졸업 예정자도 상당수다. 게다가 이들은 학업 경제적 문제에 대한 고민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활문화원 조사 결과 대학원 졸업예정자들은 ‘학업 문제’보다 ‘진로 문제’와 ‘경제적·현실적 문제’를 더 많이 고민한다고 대답한 것으로 밝혀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93,000
    • -2.55%
    • 이더리움
    • 3,050,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1,019,000
    • -0.1%
    • 리플
    • 2,123
    • -7.67%
    • 라이트코인
    • 337,900
    • -0.91%
    • 에이다
    • 1,836
    • -1.4%
    • 이오스
    • 9,325
    • -3.62%
    • 트론
    • 183.9
    • +0.93%
    • 스텔라루멘
    • 781.8
    • -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7,700
    • +8.46%
    • 체인링크
    • 50,850
    • +8.86%
    • 샌드박스
    • 820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