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절반 "데이문화 장삿속 부적절…부담스러워"

입력 2012-02-12 22:59

고교생으로 구성된 '데이(day)문화연구회'는 최근 전국 26개 고등학교 학생 694명을 대상으로 '데이문화에 대한 전국 청소년 의식조사' 결과 51%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응답했다고 12일 밝혔다.

응답자들의 절반은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블랙데이 등 데이문화가 기업들의 장삿속으로 운영돼 부적절하다고 했으며, 앞으로도 기업이 주도하는 새로운 '데이'에는 61%가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보였다.

데이 문화 존속 여부에 대해서도 '없어져야 한다' 35%, '계속돼야 한다' 34%, '잘 모르겠다' 31%로 각각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4%가 선물을 사기 위해 2만원 이하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으며, 이 중 86%는 선물 비용을 용돈으로 충당하거나 부모로부터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선물 대상으로는 이성 친구(연인) 33%, 친구 31%, 가족 26%, 선후배 1.6%, 사제지간 1% 등 순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3:1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41,000
    • -2.64%
    • 이더리움
    • 3,598,000
    • -4.94%
    • 비트코인 캐시
    • 603,500
    • -2.19%
    • 리플
    • 1,138
    • -2.82%
    • 라이트코인
    • 179,700
    • -2.76%
    • 에이다
    • 2,631
    • -3.38%
    • 이오스
    • 4,735
    • -2.91%
    • 트론
    • 105.8
    • -2.4%
    • 스텔라루멘
    • 326.8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800
    • -1.88%
    • 체인링크
    • 28,530
    • -5.09%
    • 샌드박스
    • 771
    • -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