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한동훈, 국민의힘 전당대회 100% 출마할 것…쟁점은 비전과 목표 제시"

입력 2024-06-17 11:22 수정 2024-06-17 11: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상민 국민의힘 전 의원 (출처=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캡쳐)
▲이상민 국민의힘 전 의원 (출처=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캡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상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는 100%다. 비전과 목표, 프로그램 제시를 하는 것이 쟁점"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한동훈 책임론은 있었으나 당 내외에서 당대표 나오라는 요구가 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란법석한 선거캠프로 빈 수레를 보여줄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 외 의원들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누가 되더라도 여당의 대표라면 완전히 비윤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대립과 갈등하는 것으로 가면 안 된다. 어떤 때는 손을 잡고 어떤 때는 적당한 견제와 비판으로 민심을 반영할 수도 있는 것이 정치력"이라고 주장했다.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여론이 거세지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총선 망친 주범들이 당권 노린다고 삼삼오오 모여서 난리를 치니 참 뻔뻔하고 어이없는 당이 돼간다'고 한 것에 대해 "윤 대통령 책임도 크고 총체적 책임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필요에 의해 외부에 있던 한 전 위원장을 데려와 앉혔는데 그 인물에게 모든 책임을 지우는 건 잘못됐다고 본다. (한 전 위원장을) 능가하는 인물을 세우거나 본인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쓰레기 같은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언론이 이 대표의 대변인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닌데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의 판결을 인용해 보도하는 것이 뭐가 그렇게 잘못됐냐"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40,000
    • +1.54%
    • 이더리움
    • 4,913,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556,000
    • +2.87%
    • 리플
    • 830
    • +5.06%
    • 솔라나
    • 238,100
    • -0.17%
    • 에이다
    • 610
    • +0.49%
    • 이오스
    • 858
    • +2.02%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750
    • +2.85%
    • 체인링크
    • 19,790
    • +1.64%
    • 샌드박스
    • 491
    • +4.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