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3만원, 점심 1만원…고물가에 생활비 아껴줄 카드는?

입력 2024-06-15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한 미스터라이프, 6월 카드고릴라 1위
짠테크족 노린 신용카드 인기

▲15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 도시락이 진열돼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15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 도시락이 진열돼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물가가 연일 고공행진하며 생활비 부담을 덜어줄 신용카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장바구니 물가가 크게 오른 상황에서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고객들을 중심으로 카드 발급이 많이 이뤄지며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삼겹살 1인분 가격은 2만83원으로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 같은 기간 김밥 한 줄은 3423원, 자장면은 7223원으로 모두 올랐다.

이처럼 고물가 속 서민들의 생활비 부담이 커지자 생활비 절약에 초점을 맞춘 신용카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최대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에 따르면 신한카드의 ‘미스터라이프’가 외식할인카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 카드는 1인 가구 증가추세를 반영해 선보이고 있는 상품이다. 공과금을 포함한 월납 요금 10% 할인 혜택과 생활비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이 카드로 자동이체 연결 시 전기, 도시가스 요금과 SKT, KT, LG U+ 통신요금을 건당 5만 원까지 10%를 월 최대 1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주말에는 3대 할인마트(이마트, 롯데카드, 홈플러스)와 4대 주요소(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에쓰오일)에서 할인받을 수 있다.

KB국민카드의 ‘쿠팡 와우 카드’도 출시 7개월 만에 누적 발급량 50만 장을 돌파하며 시장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쿠팡을 비롯해 쿠팡이츠와 쿠팡플레이 결제액의 최대 4% 적립이 가능하다. 온·오프라인 가맹점과 해외 가맹점 이용 시 결제액의 최대 1.2%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Z 플레이(play)는 모든 음식점에서 10% 할인해준다. 온라인쇼핑, 영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에서도 10% 할인받을 수 있다. 우리카드 ‘DA카드의 정석 II’도 음식점, 편의점 등에서 1.3%를 무제한 할인해준다.

카드사들은 이러한 혜택 카드 출시와 별개로 각종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신한카드는 이달 한 달간 신한 쏠(SOL)페이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포인트 적립, 할인, 캐시백 과 경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카드는 롯데카드, MAXX, 롯데슈퍼 매장에서 최대 10%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2~3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고물가 속에서 짠테크족을 중심으로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줄 신용카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17,000
    • +1.24%
    • 이더리움
    • 4,911,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554,000
    • +2.21%
    • 리플
    • 828
    • +2.1%
    • 솔라나
    • 237,800
    • +0.13%
    • 에이다
    • 609
    • -0.16%
    • 이오스
    • 852
    • +0.83%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8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750
    • +2.53%
    • 체인링크
    • 19,780
    • +0.66%
    • 샌드박스
    • 487
    • +3.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