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마켓 모닝 브리핑] 연준 ‘매파’ 회의록, 시장에 ‘찬물’

입력 2024-05-23 08: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7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7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 마감

뉴욕증시는 5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회의록이 예상보다 ‘매파’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하락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1.95포인트(0.51%) 하락한 3만9671.04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4.40포인트(0.27%) 내린 5307.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1.08포인트(0.18%) 내린 1만6801.54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애플이 0.75% 하락했고 알파벳은 0.86% 내렸다. 테슬라는 3.48% 하락했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MS)는 0.34% 상승했고 메타는 0.68% 올랐다. 엔비디아는 0.46% 하락했다가 장 마감 후 호실적 발표에 시간 외 거래에서 5%대 강세를 보인다.

투자자들은 이날 공개된 이달 초 FOMC 정례회의 회의록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의견이 공개되자 흔들렸다.

회의록에는 최근 몇 달간 인플레이션율 하락에 대한 진전이 부족하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또 여러 위원은 인플레이션율이 연준 목표치인 2%를 향해 계속 낮아지지 않을 시 기준금리를 인상할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회의록의 매파적 어조는 금리를 높은 수준으로 더 오랫동안 유지하겠다는 공식적인 선언”이라며 “다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공식적으로 금리 인상을 테이블에서 제외한 만큼 시장은 다른 요인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연준 정례회의 의사록이 예상보다 매파적인 점과 원유 재고 증가 소식에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09달러(1.39%) 하락한 배럴당 77.5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7월물 브렌트유는 0.98달러(1.2%) 내린 배럴당 81.90달러로 집계됐다.

연준이 금리 인하 시점을 늦출 수 있다는 전망이 관측되면서 경기 위축에 따른 유가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원유 재고가 늘어난 점도 유가 하락을 압박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상업용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180만 배럴 증가했다. 이는 250만 배럴 감소할 것이라던 전문가들 전망치와 상반된다.

유럽증시 마감

유럽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7포인트(0.34%) 내린 521.18에 마감하며 2거래일째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46.56포인트(0.25%) 내린 1만8680.20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49.35포인트(0.61%) 떨어진 8092.11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46.12포인트(0.55%) 하락한 8370.33으로 2주 만에 최저치로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영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유럽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CNBC에 따르면, 영국 통계청(ONS)은 이날 4월 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3월 상승률 3.2%보다는 낮지만, 시장 전망치 2.1%보다는 높다.

뉴욕금값 마감

국제금값이 이후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번 주 사상 최고가를 찍고 나서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가파르던 상승세가 주춤해졌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값은 전장보다 33.0달러(1.36%) 내린 온스당 239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키코메탈의 짐 위코프 수석 분석가는 “지난 일주일 동안 단기 선물 거래자들이 금값이 최고치를 기록하자 일부 이익을 취하는 것을 볼 수 있다”라며 “이 모든 것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시장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가상자산

주요 가상자산 가격은 하락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 23일 오전 8시 40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1.73% 하락한 6만9071.1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 가격은 1.52% 내린 3743.70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바이낸스코인은 0.36% 하락한 613.35달러에, 리플은 2.08% 떨어진 0.52617481달러에 거래됐다.

뉴욕 외환시장

미국 달러화 가치는 주요 통화대비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미국 투자 전문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24% 상승한 104.91을 나타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달러 환율은 1.0825달러, 파운드·달러 환율은 1.2718달러로 전 거래일 대비 각각 0.02%, 0.01% 올랐다. 달러·엔 환율은 0.02% 오른 156.75엔을 기록했다.

미국 외환리스크 관리업체인 클래리티FX의 아마르지트 샤오타 이사는 “일부 연준 위원들이 고금리 정책을 강화할 의사를 시사하면서 FOMC 의사록이 공개된 이후 미국 달러화 가치가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00,000
    • +0.52%
    • 이더리움
    • 5,042,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41%
    • 리플
    • 700
    • +2.94%
    • 솔라나
    • 205,700
    • +0.64%
    • 에이다
    • 589
    • +1.2%
    • 이오스
    • 935
    • +0.43%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1.06%
    • 체인링크
    • 21,250
    • +0.57%
    • 샌드박스
    • 542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