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라이시 사망에도 하락…WTI 0.32%↓

입력 2024-05-21 07: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정학적 긴장 커졌지만 반락
테러 아닌 악천후 발표 영향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지난해 3월 17일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지난해 3월 17일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는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헬기 추락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에도 하락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26달러(0.32%) 하락한 배럴당 79.8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7월물 브렌트유는 0.27달러(0.3%) 내린 배럴당 83.71달러로 집계됐다.

앞서 라이시 대통령의 사망이 공식 확인되면서 중동 긴장 심화로 인해 유가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실상은 달랐다. 추락사 소식이 전해진 후 일각에서 이스라엘의 개입과 테러 가능성을 거론했지만, 이란 정부와 현지 언론사들이 기상 악화에 따른 사고라고 못박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CNBC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에서 세 번째로 큰 산유국인 이란의 정책은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가는 지난주 소폭 상승했지만, 투자자들이 가격 부진에서 벗어날 촉매제를 찾는 중이라 좁은 범위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02,000
    • +2.04%
    • 이더리움
    • 4,910,000
    • +1.64%
    • 비트코인 캐시
    • 554,500
    • +3.36%
    • 리플
    • 829
    • +5.2%
    • 솔라나
    • 236,900
    • +0.85%
    • 에이다
    • 606
    • +0.66%
    • 이오스
    • 856
    • +2.39%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450
    • +3.18%
    • 체인링크
    • 19,680
    • +1.76%
    • 샌드박스
    • 486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