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3년째 적자…2023사업연도 ‘1.9조 순손실’

입력 2024-05-13 20:43 수정 2024-05-13 21: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소프트뱅크는 13일 결산설명회를 통해 2023사업연도(2024년 4월~2024년 3월) 연결기준 2276억 엔(약 1조9968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소프트뱅크는 2021사업연도부터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적자 규모는 전년도 9701억 엔(약 8조5175억 원)보다 크게 감소했다.

최근 일본 정부의 라인야후 지분 매각 압박 상황과 관련, 네이버와 라인야후의 공동 대주주인 소프트뱅크는 지분 협상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설명회에는 그룹 대표인 손정의(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회장이 참석하지 않았으며, 고토 요시미쓰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쿠팡 상장 효과 등으로 흑자를 낸 2020년도 이후 비전펀드 투자 실패 등으로 3년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적자 폭이 크게 즐어든 건 반도체 설계업체 Arm이 상장한 뒤 주가가 크게 오르는 등 비전펀드 손익이 크게 개선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2016년 소프트뱅크는 Arm을 320억 달러에 인수 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11,000
    • +0.03%
    • 이더리움
    • 4,910,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601,500
    • -2.51%
    • 리플
    • 672
    • -1.32%
    • 솔라나
    • 203,200
    • -2.26%
    • 에이다
    • 586
    • -1.68%
    • 이오스
    • 946
    • -1.36%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50
    • -0.84%
    • 체인링크
    • 21,470
    • +0.05%
    • 샌드박스
    • 550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