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단지 절반 경쟁률 미달…서울 1순위 청약 경쟁률만 올라

입력 2024-05-13 10:19 수정 2024-05-13 17: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청약을 나선 단지 중 절반 이상의 단지가 청약경쟁률 미달을 나타냈다. 반면 서울의 경우 1순위 청약경쟁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배 높게 나타나고 수도권 분양가상한제 단지에는 수요자가 몰리는 등 청약시장 옥석가리기가 심화되고 있다.

13일 프롭테크 업체 직방 조사에 따르면 올해 총 99개 단지가 1순위 청약접수를 진행한 가운데 이 중 52개 단지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1대 1에 미치지 못했다.

52개 단지 중 69%(36개 단지)가 지방에서 공급됐다. 지역별로는 울산(0.2대 1), 강원(0.2대 1), 대전(0.4대 1), 경남(0.4대 1), 부산(0.8대 1)이 저조한 청약 성적을 나타냈다.

서울 아파트 분양시장은 여전히 청약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올해 서울에서 청약을 진행한 단지는 총 6개 단지로 모두 1순위에서 청약접수가 마감됐다. 올해 전체 분양단지 기준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전국 4.6대 1을 보이며 전년 동기(6.8대 1)보다 낮아졌다. 반면 서울은 올해 124.9대 1로 지난해 같은 기간 45.6대 1에 비해 2.7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올해 3.3㎡당 평균 분양가는 7896만 원으로 지난해(3017만 원) 대비 2배 이상 높다. 높은 분양가가 매겨진 주요 단지들이 전체적으로 서울 분양가를 끌어올린 것이다. 서초구와 강동구 등 고급 주거지 위주로 분양이 진행되며 전체 분양가가 높아졌다. 고급 주거지의 희소가치와 상징성 등에 따라 높은 분양가에도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광진구 포제스한강은 최고급 한강을 품은 아파트로 3.3㎡당 1억이 넘는 분양가에 공급됐다. 서초구 메이플자이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3.3㎡당 6831만 원에 공급됐다. 81가구 모집에 3만5000명 이상의 청약 수요자들이 몰려, 1순위 평균 4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경희궁유보라(서울 서대문구)가 124대 1, 더샵둔촌포레(서울 강동구)가 93대 1로 뒤를 이으며 서울 청약시장의 강세를 주도했다.

경기, 인천에서는 제일풍경채검단3(인천 서구)와 엘리프남위례역에듀포레(경기 성남)와 분당금호어울림그린파크(서울 분당) 등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높은 청약경쟁률을 보인 단지 모두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단지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단지의 경우 최대 3년까지 전매제한이 적용된다. 하지만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하게 공급되며 향후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이점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서도 분양 흥행 단지가 있었다. 서신더샵비발디(전북 전주)는 55.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지방 공급 단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주 시내 중심에 위치해 각종 편의시설 접근성이 우수하며 학군, 쾌적성 등을 갖춘 브랜드 대단지로 청약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기존 미분양 적체로 분양이 우려스러웠던 대구에서도 두 자리 수 청약경쟁률을 나타낸 단지가 있었다. 지난 4월 청약접수를 진행한 범어아이파크는 82세대 모집에 1256명의 수분양자가 몰리며 평균 15.3대 1의 청약경쟁률을 나타냈다. 청약 결과가 좋았던 원인으로는 입지적 장점이 꼽힌다. 수성구민운동장역(대구1호선)이 바로 옆에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범어네거리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우수한 학군을 갖춰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최근 분양 전망이 개선되고 있긴 하지만 입지, 분양가 등에 따라 청약시장의 옥석가리기는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은선 직방 빅데이터랩실 리드는 "올해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7개 단지는 수도권 공급 단지로 수도권 분양단지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다"며 "수도권, 지방 여부가 아닌 향후 차익 실현 가능성 및 입지적 장점이 청약 성적을 가릴 주요한 요소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453,000
    • +0.61%
    • 이더리움
    • 4,407,000
    • +0.8%
    • 비트코인 캐시
    • 517,500
    • +5.78%
    • 리플
    • 667
    • +5.37%
    • 솔라나
    • 195,900
    • +1.82%
    • 에이다
    • 580
    • +4.13%
    • 이오스
    • 739
    • +0.41%
    • 트론
    • 193
    • +1.58%
    • 스텔라루멘
    • 129
    • +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2.42%
    • 체인링크
    • 17,890
    • +2.64%
    • 샌드박스
    • 435
    • +3.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