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호실적 발표에 상승…테슬라 15% 껑충

입력 2024-04-30 07:17 수정 2024-04-30 08: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P500 분기 실적 발표 기업의 78% 예상 상회
내달 1일 FOMC 파월 기자회견 발언 경계 지속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29일(현지시간)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 발표가 잇따르자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6.43포인트(0.38%) 오른 3만8386.09에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16.21포인트(0.32%) 상승한 5116.1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5.18포인트(0.35%) 증가한 1만5983.08에 마감했다.

로이터통신은 시장조사기관 LSEG를 인용해 분기 수익을 공개한 S&P500의 233개 기업 중 78.1%가 시장의 기대치 넘어섰으며, 이는 장기 평균인 67%를 웃돈다고 전했다.

또 미국 최대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의 주가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중국을 깜짝 방문했다는 소식에 15.31% 뛰어 주목된다. 머스크가 ‘중국 이인자’인 리창 국무원 총리를 만나 완전자율주행(FSD) 이름의 주행 보조 소프트웨어를 출시하는 데 걸림돌이 됐던 주요 규제의 문턱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 2일 실적 발표를 앞둔 시가총액 2위 애플은 2.48% 강세를 나타냈다. 아이폰 등 애플 기기에 오픈AI의 생성형 AI인 챗GPT가 탑재될 수 있다는 기대가 주가를 밀어 올렸다. 뿐만 아니라 투자회사 번스타인이 이날 애플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한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시장은 30일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주시하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 FOMC에서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이 높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에 대한 경계감이 높기 때문이다.

헤지펀드인 그레이트힐캐피털의 토마스 헤이즈 회장은 “연준이 이번 주 기준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금리 자체보다 연준 인사들이 기존보다 얼마나 더 매파적으로 얘기할지가 관건이다“고 말했다.

LSEG에 따르면 금융시장은 올해 기준금리 인하 폭을 약 35bp(bp=0.01%포인트)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는 연초의 약 150bp보다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53,000
    • -0.33%
    • 이더리움
    • 4,923,000
    • -1.48%
    • 비트코인 캐시
    • 626,500
    • -0.63%
    • 리플
    • 684
    • +0.29%
    • 솔라나
    • 212,400
    • -1.3%
    • 에이다
    • 607
    • +0.83%
    • 이오스
    • 967
    • -1.53%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850
    • +0.41%
    • 체인링크
    • 21,620
    • -0.28%
    • 샌드박스
    • 563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