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리 중국 찾은 머스크...당국과 ‘완전자율주행 SW’ 논의

입력 2024-04-28 21: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겸 엑스(X·옛 트위터) 소유주인 일론 머스크 옆에 X 로고가 보인다. AFP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겸 엑스(X·옛 트위터) 소유주인 일론 머스크 옆에 X 로고가 보인다.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8일 중국을 방문해 ‘중국 2인자’ 리창 국무원 총리 등을 만났다.

중국 관영 CCTV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오후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초청으로 베이징을 방문해 리 총리와 쑹훙빈 CCPIT 회장 등과 만남을 가졌다.

상하이 기가팩토리가 문을 연 2019년 당시 상하기 당서기로 머스크 CEO와 인연을 맺었던 리 총리는 이날 “테슬라의 중국 내 발전은 중미 경제·무역 협력의 성공적인 사례”라고 언급했다고 CCTV는 전했다.

리 총리는 “평등 협력과 호혜만이 양국의 근본 이익에 들어맞는다는 것을 사실이 보여준다”며 “중국의 초대규모 시장은 늘 외자기업을 향해 열렸고 중국은 말로 한 것은 반드시 행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장 진입 확대와 서비스 보장 등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외자기업에 더 좋은 경영 환경을 제공하며 각국 기업이 안심하고 중국에 투자할 수 있게 하겠다”고도 했다.

머스크 CEO도 “테슬라 상하이 기가팩토리는 테슬라에서 가장 성과 좋은 공장이고 이는 중국 팀의 근면과 지혜 덕분”이라며 “테슬라는 중국과 함께 협력을 심화하고 더 많은 호혜적 성과를 얻을 용의가 있다”고 화답했다.

로이터통신은 앞서 머스크 CEO가 완전자율주행(FSD‧Full Self-Driving) 소프트웨어(SW)의 중국 내 출시를 논의하기 위해 베이징에서 중국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려 하고 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또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에 필요한 알고리즘 훈련을 위해 중국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해외로 이전하는 데 대한 승인을 획득하려는 것이기도 하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테슬라는 2021년 이래 중국 규정에 따라 수집한 모든 데이터를 중국 현지에 저장했고 어떤 것도 미국으로 전송하지 않았다.

테슬라는 FSD 소프트웨어를 4년 전 출시했지만, 중국에서는 아직 내놓지 않았다. 머스크는 이달 엑스(X·옛 트위터)에 올라온 질문에 답변하면서 “테슬라가 곧 중국 고객도 FSD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지도 모른다”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는 머스크의 중국 방문을 공개적으로 알리지는 않았고 이에 관한 언급 요청에도 즉각 답변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테슬라는 지금까지 중국에서 170만대 이상의 차량을 판매했으며 상하이 공장은 이 회사의 최대 생산기지다.

머스크의 방문은 최근 개막한 중국 최대 모터쇼인 베이징모터쇼 기간 이뤄졌다. 다만 테슬라는 올해 베이징모터쇼에 참가하지 않는다. 테슬라가 여기에 마지막으로 참여한 것은 2021년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63,000
    • +0.63%
    • 이더리움
    • 4,907,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548,000
    • -0.54%
    • 리플
    • 815
    • -1.81%
    • 솔라나
    • 242,500
    • +2.62%
    • 에이다
    • 602
    • -0.33%
    • 이오스
    • 849
    • +0%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5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350
    • -1.36%
    • 체인링크
    • 20,110
    • +2.29%
    • 샌드박스
    • 481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