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마켓 모닝 브리핑] 미국 국채 금리 상승에 혼조…테슬라 12% 폭등

입력 2024-04-25 08: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 마감

뉴욕증시는 24일(현지시간) 주요 빅테크 7곳을 칭하는 ‘매그니피센트7(M7)’의 본격적인 1분기 실적 발표를 앞둔 가운데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혼조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2.77포인트(0.11%) 하락한 3만8460.92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08포인트(0.02%) 상승한 5071.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6.11포인트(0.1%) 오른 1만5712.75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0.37% 상승했고 애플과 알파벳은 각각 1.27%, 0.74% 올랐다. 반면 메타는 0.52%, 엔비디아는 3.33% 하락했다. 전날 부진한 실적을 발표한 테슬라는 12.06% 상승했다. 저가 전기자동차 생산 계획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힌 점이 투자자들을 안심시켰다.

장 마감 후 실적을 공개한 메타는 시간 외 거래에서 16%대 폭락하고 있다. 1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지만, 2분기 가이던스가 시장 예상을 밑돌면서 투자자들에게 불안감을 안겼다.

이날 시장은 미국 국채 금리 상승이 기업들의 호실적 기대감을 약화하면서 뒤엉켰다.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는 4.67%, 2년물 국채 금리는 4.95%를 장중 각각 돌파했다. 이후 종가는 소폭 낮아졌지만, 주식 투자자들의 경계 대상이 되긴 충분했다.

벨에어인베스트먼트어드바이저리의 토드 모건 회장은 “주식에 대한 한 가지 부정적인 점은 10년물 국채 금리가 올해 들어 현재까지 70bp(1bp=0.01%포인트) 상승했다는 점인데, 이건 상당히 오른 것”이라며 “여기서 속도를 늦춰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7일 안에 5%까지 갈 수 있고, 이는 단기적으로 증시에 극도로 부정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한동안 전 세계 원유 공급을 막았던 홍해 리스크가 완화하면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55달러(0.66%) 하락한 배럴당 82.8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0.4달러(0.45%) 내린 배럴당 88.02달러로 집계됐다.

CNBC방송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보고서에서 중동 분쟁으로 막혔던 홍해 항로가 재개되면서 바다에 갇혔던 원유가 하역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글로벌 원유 재고가 증가했고 시장의 경직성을 완화하고 있다고 골드만은 설명했다. 동시에 향후 몇 달에 걸쳐 유가가 배럴당 5~10달러 추가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대이란 원유 제재 확대안이 실제 이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도 유가를 낮추는 데 도움을 줬다.

유럽증시 마감

유럽 주요 증시는 3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범유럽 주가지수 스톡스유럽600지수는 505.61로 전 거래일 대비 0.43%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0.27% 내린 1만8088.70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0.17% 밀린 8091.86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0.06% 떨어진 8040.38로 마감했다.

FTSE100지수도 3거래일 만에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끝냈다.

뉴욕금값 마감

뉴욕 금값은 중동 갈등이 완화되면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3.70달러(0.15%) 내린 온스당 2338.40달러에 마감했다.

금 선물 가격은 종가 기준으로 19일 사상 최고치인 온스당 2413.80달러를 기록한 이후 이날까지 3거래일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이 임박한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스라엘과 이집트의 안보 수뇌부가 이날 비밀 회동을 했다. 이스라엘 측 인사들이 작년 10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발발한 이후 이집트와의 비밀 협의를 위해 카이로를 찾은 것은 지난 2월에 이어 이번이 2번째다.

글로벌 귀금속 기업인 킷코메탈스의 짐 와이코프 수석 분석가는 “금 시장은 중동 갈등이 완화되면서 조정을 보이고 있다”면서 “핵심은 이러한 조정이 금값이 사상 최고치에 도달했을 보여주는 하락 추세로 바뀔지 여부”라고 말했다.

가상자산

주요 가상자산 가격은 하락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 25일 오전 8시 현재 24시간 전보다 3.53% 하락한 6만4002.3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 가격은 2.76% 내린 3215.62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바이낸스코인은 0.90% 하락한 604.13달러에, 리플은 4.44% 급락한 0.52212213달러에 거래됐다.

뉴욕 외환시장

일본 엔화 가치가 달러당 155엔대를 기록하면서 34년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엔 환율은 0.08% 내린 155.23엔을 나타냈다. 달러·엔 환율은 이날 한때 155.37엔까지 치솟기도 했다. 달러·엔 환율이 155엔대를 기록한 것은 1990년 6월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0.02% 하락한 1.0697달러에, 파운드·달러 환율은 0.05% 밀린 1.2458달러에 거래됐다.

엔화 가치 하락은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예상보다 강하게 나타나면서 달러가 5개월 내 최고치를 기록하고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기준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강화된 데 따른 것이라고 CNBC방송은 짚었다.

투자자들은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엔화 매수 개입에 나설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투자자들은 달러·엔 환율 155엔대를 당국의 새로운 개입선으로 여겨왔다. 한 일본계 은행 딜러는 “155엔대에서는 드디어 뭔가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야마다 슈스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연구원은 “달러당 155엔을 넘어서도 외환 개입에 나서지 않는다면, 160엔까지 엔저가 진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랠리 힘입어 상승…'바이든 리스크' 없었다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09:3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07,000
    • -0.56%
    • 이더리움
    • 4,830,000
    • -2.13%
    • 비트코인 캐시
    • 540,500
    • -3.74%
    • 리플
    • 852
    • +2.65%
    • 솔라나
    • 251,900
    • -1.76%
    • 에이다
    • 596
    • -4.64%
    • 이오스
    • 818
    • -3.88%
    • 트론
    • 186
    • -1.59%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3.77%
    • 체인링크
    • 19,620
    • -4.76%
    • 샌드박스
    • 464
    • -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