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위·현대엘리베이터,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 위한 '상생경영' 강화

입력 2024-04-24 15: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협력사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고용 등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운영

▲슬로건 세레머니 단체사진. (왼쪽부터)김영국 영국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사진제공=동반위)
▲슬로건 세레머니 단체사진. (왼쪽부터)김영국 영국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 (사진제공=동반위)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와 현대엘리베이터는 24일 서울 중구에 있는 반얀트리 호텔에서 협력 중소기업 151개사와 함께 2024년도 제1호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현대엘리베이터와 협력사 간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2024년 동반성장 컨벤션'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현대엘리베이터는 '함께하는 미래 더 큰 가능성'이란 새로운 동반성장 슬로건 아래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엘리베이터는 하도급, 위수탁, 납품, 용역 등 협력 거래에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를 위해 노력한다. 또한,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복리후생 지원, 안전장비 지원, 동반성장 펀드 등을 조성하여 협력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현대엘리베이터는 안전사고 발생에 취약한 업계 특성을 고려해 기존 안전관리 지원 프로그램의 확대를 통해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협력사의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협력 중소기업은 △생산성 향상 등 혁신 노력 강화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 및 가격 경쟁력 제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한다.

동반위는 현대엘리베이터와 협력 중소기업의 양극화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원활하게 실천될 수 있도록 기술 및 구매 상담의 장을 마련하는데 적극 협력하고, 우수사례 도출·홍보를 지원한다.

오영교 동반위 위원장은 “승강기 분야는 구매·설치·서비스 등 여러 협력사와의 협업이 있었기에 발전할 수 있었던 대표적 산업이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약속한 만큼, 앞으로도 현대엘리베이터의 협력 중소기업 지원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20,000
    • -1.68%
    • 이더리움
    • 4,913,000
    • -2.07%
    • 비트코인 캐시
    • 612,500
    • -4.52%
    • 리플
    • 677
    • -2.03%
    • 솔라나
    • 207,400
    • -4.99%
    • 에이다
    • 595
    • -3.57%
    • 이오스
    • 953
    • -3.25%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50
    • -3.94%
    • 체인링크
    • 21,530
    • -4.69%
    • 샌드박스
    • 554
    • -4.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