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올해가 미국 전력망 투자 본격화 슈퍼사이클의 원년…목표가↑”

입력 2024-04-24 08: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LS 대표이사 명노현 부회장이 지난달 열린 용산LS타워에서 제55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S)
▲(주)LS 대표이사 명노현 부회장이 지난달 열린 용산LS타워에서 제55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S)

한국투자증권은 24일 LS에 대해 LS전선과 LS일렉트릭의 송배전 합계 수주잔고가 1분기 8조 원을 돌파했을 것으로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5만 원에서 16만 원으로 6.67% 상향 조정했다. 전일 기준 현재 주가는 12만2300원이다.

LS의 1분기 매출액은 5조7190억 원, 영업이익은 1732억 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영업이익은 증권가 전망치(2080억 원)를 16.7% 밑돌 전망이다. 통상 1분기는 동절기 영향으로 전력망 투자가 저조하며, 동 제련수수료가 급격하게 하락하면서 LS MnM 영업이익이 부진한 영향이다. 제련수수료는 제련사가 원재료인 정광을 광산에서 구매할 때 시장 가치보다 할인받는 금액을 말한다.

정광이 공급 부족일 때 제련수수료는 하락하고, 제련사의 매출원가율이 상승한다. 최문선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사업인 전선과 전력기기는 계절성이 분명하고, 매출 인식 시기 등 변수로 분기 실적의 변동성이 있다. 이에 1분기 실적이 비록 시장 기대에 못 미치더라도 실망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동 가격이 2027년까지 장기 상승하는 슈퍼 사이클에 진입했다고 봤다. 최 연구원은 "지구가 전기를 더 많이 필요로 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데, ESG 여파로 공급 증가는 제한적일 것이라 보기 때문"이라며 "올해는 미국 전력망 투자 본격화로 슈퍼 사이클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했다.

향후 예정된 LS의 미국 전력망 프로젝트는 33개, 송전거리 1만3824㎞, 투자금액 534억 달러에 달한다. 예정된 33개 중 10개가 해상풍력 전력망이다. 최 연구원은 "LS전선이 미국 현지에 해저전력선 공장 건설을 계획하는 이유"라며 "LS전선과 LS일렉트릭은 미국 전력망 투자에 따른 장기 수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LS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하이트진로, 베트남 대학생에 장학금...“가족 같은 기업 되고파” [전세계 적시는 100년 기업]④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3:0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298,000
    • +0.2%
    • 이더리움
    • 5,037,000
    • +4.13%
    • 비트코인 캐시
    • 560,000
    • +1.82%
    • 리플
    • 699
    • +1.75%
    • 솔라나
    • 197,800
    • +3.94%
    • 에이다
    • 555
    • +4.52%
    • 이오스
    • 804
    • +0.88%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33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700
    • +2.79%
    • 체인링크
    • 20,040
    • +3.94%
    • 샌드박스
    • 453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