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주의 펀드 “밸류업 촉매로 성과업…아직 갈 길 멀어” [기업 밸류업과 주주 행동주의 과제]④

입력 2024-04-22 14: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업과 주주행동주의의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업과 주주행동주의의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정기 주주총회(주총) 시즌 주주 행동주의 활동 성과에 대해 업권은 ‘아직 미약하다’는 평가가 다수였다. 밸류업 프로그램과 더불어 중장기적인 기업 밸류업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더불어 기관의 투자 관행이 개선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의 목소리도 나왔다.

“국내 행동주의 어렵지만 조금씩 성과…아직 행동주의 후진국”

다수 업계 관계자들은 행동주의 활동이 지난해 대비 개선된 성과를 거뒀지만, 아직 갈 길일 멀다고 평가했다.

업계 관계자 A 씨는 “지난해 대비 활동 건수가 많다 보니 성공 사례도 많아졌다”며 “아시아기업지배구조협회(ACGA)가 지난해 투자자들의 각성과 행동주의 펀드의 등장이 한국 기업 지배구조 개선에 도움이 됐다는 의견을 냈듯이, 행동주의가 지배구조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 B 씨는 “전년 대비 성과는 동의하지만, 아직 굉장히 초반 단계”라며 “우리나라는 해외와 다르게 회사에 지배주주가 있는 구조가 대부분이다 보니 행동주의가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그럼에도 전략을 바꾸거나 집중투표제를 활용한 부분이 새로웠다”고 짚었다.

업권 관계자 C 씨는 “주주 제안에 앞서 회사와 협의를 통해서 성과를 끌어낸 경우도 있어 의미가 크다”며 “표 대결을 펼치면 드는 법률 비용을 포함한 기타 비용을 들이지 않고서도 회사에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돼 변화 이끌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A 씨는 “아직 우리나라는 행동주의 후진국”이라며 “건수 기준으로 최근에 좀 많아졌다는 것일 뿐 실상을 보면 아직 걸음마 단계”라고 지적했다.

“행동주의, 단기 차익 차원 접근 아냐…주주환원·밸류업 견인 역할”

행동주의 활동이 외려 기업 성장에 저해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업 지배구조의 문제라는 지적과 더불어 기우일 뿐이라는 반응이었다.

B 씨는 “이러한 비판이 기업 입장인지 대주주 입장인지 구분해서 볼 필요가 있다. 행동주의의 방향성은 대주주 입장에서는 반갑지는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C 씨는 “애초에 행동주의 펀드가 활동 중인 기업이 그리 많지 않다. 기업 경영에 애로가 있다는 것은 기우”라며 “행동주의 활동은 대부분 지배 구조에 문제가 있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가치를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이다. 경영 잘해온 기업들이라면 행동주의 활동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관 투자 관행 개선돼야…공시제도 보완도 필요”

향후 행동주의가 활성화하기 위해서 업권에서는 기관의 투자 관행이 바뀌어야 하고, 공시제도나 세제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봤다.

C 씨는 “우리나라는 행동주의 펀딩이 쉽지 않다. 일단 연기금이 투자를 하지 않는다”며 “폐쇄형으로 해야 하는 행동주의 펀드 특성상 기관들은 관행적으로 폐쇄형·주식형 펀드에 투자하지 않는데,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시 제도 역시 미흡한 점이 많다”며 “내부거래 공시제도 등이 보완이 되면 기업들이 함부로 이익을 편취하는 경우가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A 씨는 “행동주의는 주주로서, 스튜어드로서 당연한 일들을 하는 것”이라며 “지금과 같은 방향성을 가지고 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50,000
    • -0.8%
    • 이더리움
    • 4,908,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627,500
    • -1.03%
    • 리플
    • 683
    • +0.29%
    • 솔라나
    • 212,300
    • -1.58%
    • 에이다
    • 607
    • +0.66%
    • 이오스
    • 969
    • -1.52%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750
    • +0.14%
    • 체인링크
    • 21,670
    • -0.41%
    • 샌드박스
    • 564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