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밸류업 기대 약화에도 주가 하방 경직성 확보"

입력 2024-04-16 08: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NH투자증권)
(출처=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16일 현대해상에 대해 주주환원 불확실성은 커졌지만, 고배당 매력은 계속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7000원에서 4만 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해상을 포함한 다수 보험사의 중장기 자본정책 제시와 주주환원 확대를 위한 선결 조건은 배당가능이익 산출 변경”이라며 “해약환급금준비금이 배당가능이익에서 전액 차감되는 현 구조에서는 당기순이익 대부분을 배당, 자사주 같은 주주환원에 활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 세제 혜택이 강화되면 보유 자사주 소각 등 기업의 주주환원 확대 동기가 강화될 수 있다”면서도 “여전히 이런 제도 개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최근 대내외 여건상 제도 변화에 대한 기대가 이전보다 낮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적 턴어라운드와 같은 기존 투자 포인트는 여전히 유효하며, 전년 배당성향이 유지만 돼도 최근 주가 약세로 인해 기대 배당수익률은 9%에 달한다”며 “정책 기대 약화에도 고배당에 따른 주가 하방 경직성은 강하게 나타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4년 1분기 별도 순이익은 2526억 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올해 1월 감기 환자 증가로 보험금 예실차 회복이 다소 지연되고 자동차보험은 전년 동기보다 손해율 약 3%포인트 상승하며 투자 손익은 평이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01,000
    • +0.62%
    • 이더리움
    • 4,931,000
    • +0.53%
    • 비트코인 캐시
    • 555,500
    • +0.73%
    • 리플
    • 829
    • +2.98%
    • 솔라나
    • 242,000
    • +2.07%
    • 에이다
    • 611
    • -0.33%
    • 이오스
    • 856
    • +1.18%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8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50
    • +1.36%
    • 체인링크
    • 20,000
    • +1.73%
    • 샌드박스
    • 485
    • +1.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