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솔케미칼, 삼성전자 HBM 점유율 확대 수혜”

입력 2024-04-22 08: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키움증권)
(출처=키움증권)

키움증권은 22일 한솔케미칼에 대해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에 수혜’라며 반도체 소재 업종 최선호주로 ‘매수’를 추천했다. 목표주가는 27만 원을 유지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HBM 사업이 다시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 동안 경쟁 업체 대비 부진했던 삼성전자의 HBM 사업은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NVIDIA와 AMD 등의 주요 고객에게 신제품 공급을 시작하며,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HBM 양산 생산능력(capacity) 역시 지난 1분기 50K/월에서 4분기 105K/월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한솔케미칼의 HBM 소재(과산화수소) 사용량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와 함께 할 한솔케미칼의 분기 실적 턴어라운드에 주목해야만 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한솔케미칼의 올 1분기 실적은 매출액 2031억 원, 영업이익 376억 원으로 각각 전분기 대비 6%, 79% 증가하며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판가 상승 이후의 수요 회복 사이클'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한솔케미칼 분기 실적의 추세 반등이 나타나기 시작할 것임을 염두에 둬야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밑바닥(rock bottom) 수준에 근접한 밸류에이션이 한솔케미칼 주가의 하방 경직성으로 작용하고, '삼성전자의 HBM 시장 점유율 확대와 메모리 업황 개선'이 주가의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81,000
    • -0.45%
    • 이더리움
    • 4,911,0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0.32%
    • 리플
    • 683
    • +0.59%
    • 솔라나
    • 212,500
    • -0.93%
    • 에이다
    • 605
    • +0.5%
    • 이오스
    • 967
    • -1.33%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600
    • +0.28%
    • 체인링크
    • 21,590
    • -0.42%
    • 샌드박스
    • 561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