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포브스 선정 한국 최고 부자 등극

입력 2024-04-18 21: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병주 MBK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조정호 메리츠 회장 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한국 자산가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17일(현지시간) '2024년 한국의 50대 부자’ 명단을 공개하면서 이재용 회장을 1순위로 언급했다. 포브스가 추산한 이 회장의 순자산 가치는 115억 달러(약 15조7994억 원)다.

포브스는 “인공지능(AI) 열풍이 삼성 그룹의 핵심이자 매출 기준 세계 최대 메모리칩 제조사인 삼성전자의 주가를 밀어 올리면서 이 회장이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이 회장은 2005년 취임부터 매년 한국 최고 부자였던 아버지 이건희 회장이 세상을 떠난지 4년만에 자리에 올랐다”며 “이 회장은 2008년 단 한번 그 자리를 현대 정몽준 HD현대 총수에게 넘겼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에 이어 50대 부자로는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97억 달러)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75억 달러)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62억 달러)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6억 달러)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45억 달러)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44억 달러) △곽동신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부회장(39억 달러)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창업자(35억 달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34억 달러) 등이 10위권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한국의 코스피 지수는 작년 아시아에서 가장 부진한 성적을 거둔 지수 중 하나였지만, 2024년에는 AI에 대한 투자자들의 열풍과 한국을 글로벌 반도체 제조 허브로 만들겠다는 정부의 4700억 달러(645조 원) 규모의 구상에 힘입어 크게 반등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12개월 전 마지막으로 재산을 측정했을 당시보다 코스피는 11% 상승했고 최상위 자산가 50대 부자의 총 순자산이 지난해 1060억 달러(약 145조6000억 원)에서 올해 1150억 달러(약 158조 원)로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698,000
    • -0.11%
    • 이더리움
    • 4,797,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538,000
    • +3.07%
    • 리플
    • 799
    • -6.66%
    • 솔라나
    • 220,700
    • +1.05%
    • 에이다
    • 600
    • -2.28%
    • 이오스
    • 824
    • -3.29%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4
    • -5.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150
    • +1.74%
    • 체인링크
    • 19,180
    • -1.44%
    • 샌드박스
    • 453
    • -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