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승부차기서 맨시티 꺾고 UCL 4강행…김민재 뮌헨과 맞대결

입력 2024-04-18 14: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유럽 축구 명가’ 레알 마드리드가 승부차기 대혈투 끝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꺾고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CL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맨시티와 1-1로 비겼다.

안방에서 열렸던 1차전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한 데 이어 2차전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지만 끝내 균형을 깨지 못했다. 하지만 승부차기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4-3으로 이기면서 극적으로 승리를 일궈냈다.

이날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쪽은 레알 마드리드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2분 비니시우스가 오른쪽에서 연결한 크로스를 호드리구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 공을 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송이 막아냈지만 흘러나온 공을 호드리구가 재차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준 맨시티는 곧바로 총공세에 나섰다. 전반 18분 엘링 홀란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데 이어 전반 35분 잭 그릴리시의 슈팅도 상대 수비를 맞고 골대 옆 그물을 때렸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전 들어 더 수비적으로 경기를 풀어갔으나 맨시티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왼쪽 측면에서 제레미 도쿠의 크로스를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가 걷어내려 했지만 이 공이 케빈 더 브라위너 앞으로 향했다. 더 브라위너는 골문 앞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활짝 열었다.

이후에도 맨시티는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결국 90분 정규시간 동안 승부를 가르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골은 나오지 않았고 승부차기까지 이어졌다.

먼저 웃은 쪽은 맨시티였다. 레알 마드리드의 1번 키커로 나선 루카 모드리치의 슈팅이 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송에게 막히면서 불안하게 출발한 것. 하지만 레알은 맨시티의 두 번째 키커 베르나르도 실바의 슈팅을 골키퍼 안드리 루닌이 선방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루닌은 맨시티 3번 키커 마테오 코바치치의 킥도 막아내면서 역전을 이끌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2번 주드 벨링엄, 3번 루카스 바스케스, 4번 나초, 5번 뤼디거가 모두 골을 성공해 4강 진출을 완성했다.

이번 4강 진출로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2020~21시즌부터 무려 4시즌 연속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르는 진기록을 세웠다. 지난 시즌 4강에서 맨시티에 1·2차전 합계 1-5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던 아쉬움의 설욕에도 성공했다. 이제 레알 마드리드가 4강에서 겨루게 될 상대는 김민재의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이다.

뮌헨은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8강 2차전에서 아스널(잉글랜드)을 1-0으로 꺾었다.

앞서 1차전에서 아스널과 2-2로 비겼던 뮌헨은 합계 점수 3-2로 앞서 대회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51,000
    • -0.42%
    • 이더리움
    • 4,928,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606,000
    • -3.35%
    • 리플
    • 674
    • -1.61%
    • 솔라나
    • 204,500
    • -2.76%
    • 에이다
    • 591
    • -2.15%
    • 이오스
    • 952
    • -1.75%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00
    • -2.12%
    • 체인링크
    • 21,650
    • -0.18%
    • 샌드박스
    • 554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