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27개 중·고교, 서울형 수업·평가 모델 ‘생각을 쓰는 교실’ 활성화한다

입력 2024-04-17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등 서울형 수업·평가 혁신’...비판·창의적으로 생각하는 힘 기른다

서울시교육청이 서울 127개 중·고등학교에서 서울형 수업·평가 혁신모델인 ‘생각을 쓰는 교실’의 운영을 지원하다고 17일 밝혔다.

‘생각을 쓰는 교실’은 학습자 스스로 질문하고 탐구하며 생각을 표현하는 과정을 통해 비판·창의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중등 서울형 수업·평가 혁신 방안이다. 지난 2019년 국제바칼로레아(IB) 교육과정의 현장 적용 방안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탄생, 2022년부터 실천 운영팀을 공모해 운영 중이다.

올해 3년차를 맞이하는 ‘생각을 쓰는 교실’에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중·고등학교 127개교 145개의 팀(교원 530여명)이 다양한 교과에서 탐구 기반 쓰기 수업을 실천하고 있다. 교육부가 올해 도입해 추진 중인 ‘질문하는 학교’ 선도학교(총 4개교)도 ‘생각을 쓰는 교실’ 실천의 일환으로, 학생 질문에 기반한 탐구와 글쓰기 활동을 연계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생각을 쓰는 교실’ 수업·평가 모델 적용의 실효성을 높이고 현장 안착을 돕기 위해 △연구단 운영 △실천운영팀 워크숍 △정기적 역량 강화 연수 △상시 원격 직무연수 △우수 사례 자료집 제작 등을 지원한다.

오는 18일에는 ‘생각을 쓰는 교실’을 실천하고 있는 학습공동체 대표 교원, 연구단 등 170명이 한 자리에 모이는 ‘2024 생각을 쓰는 교실 실천운영팀 워크숍’이 디노체 컨벤션(성동구 소재)에서 열린다. 이날 정혜승 경인교대 교수가 ‘질문을 질문하기-탐구를 위한 질문법’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며, 실천 사례 나눔에서는 AI 도구 활용 글쓰기 피드백을 제공한 사례를 실습과 함께 공유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생들의 미래 역량을 키우기 위한 교육이 주목받고 있는 시기에 학생들 스스로 질문하고 탐구한 결과를 논리적인 글로 써내려가도록 하는 경험은 매우 소중하다”면서 “서울시교육청은 '생각을 쓰는 교실'이 확산돼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앞장서 수업·평가 혁신을 실천하고 있는 선생님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190,000
    • -1.79%
    • 이더리움
    • 4,930,000
    • -1.02%
    • 비트코인 캐시
    • 536,000
    • -3.16%
    • 리플
    • 680
    • -2.3%
    • 솔라나
    • 183,900
    • -3.77%
    • 에이다
    • 531
    • -3.1%
    • 이오스
    • 798
    • -1.85%
    • 트론
    • 167
    • +1.21%
    • 스텔라루멘
    • 130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800
    • -3.49%
    • 체인링크
    • 19,910
    • -2.31%
    • 샌드박스
    • 466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