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인플레 목표 달성 확신까지 더 오래 걸릴 듯”

입력 2024-04-17 09: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근 지표, 더 큰 확신 주지 못 해”
“당장은 제한적 정책이 효과 내도록 시간 줘야”
뉴욕증시 혼조, 달러ㆍ금값ㆍ국채 금리는 상승
시장 예상 6월 금리 동결 확률 79.9%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캐나다 경제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캐나다 경제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기준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워싱턴D.C.에서 열린 경제 포럼에서 “최근 지표는 분명히 우리에게 더 큰 확신을 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확신하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그러나 현 정책은 연준이 직면한 위험을 처리하기에 좋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인플레이션이 더 완고해지면 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필요한 만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노동 시장 강세와 지금까지의 인플레이션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당장은 제한적인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도록 시간을 더 두는 게 적절하다”며 “연준은 경제가 급격히 둔화했을 때 금리를 인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이 거론한 최근 지표들은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3월 소매판매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3월 CPI는 전년 동월 대비 3.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승 폭은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으며, 6개월 만에 가장 컸다. 또 지난달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7% 증가하며 시장이 예상하는 것보다 미국 경제가 더 탄탄하다는 점을 입증했다.

파월 의장 발언에 뉴욕증시는 혼조세를 보였고 대표 안전자산인 달러와 금은 상승했다.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는 4.65%대에서 거래됐고 2년물 금리는 장중 한때 5%를 돌파했다. 또 기준금리 경로를 추적하는 CME그룹의 페드워치에서 6월 기준금리 동결 확률은 79.9%에 달했다. 시장이 사실상 6월 인하 기대감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투자은행 베어드의 로즈 메이필드 투자전략가는 “파월 의장의 발언은 시장의 비관론을 진정시키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시장은 올해 금리 인하가 이뤄질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지점에 다다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61,000
    • +0.63%
    • 이더리움
    • 4,915,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548,000
    • -0.36%
    • 리플
    • 815
    • -1.69%
    • 솔라나
    • 242,900
    • +2.79%
    • 에이다
    • 603
    • +0%
    • 이오스
    • 849
    • +0%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5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500
    • -1.13%
    • 체인링크
    • 20,090
    • +2.24%
    • 샌드박스
    • 479
    • -0.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