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욕증시 무버] 유나이티드헬스그룹 5.2%↑…뱅크오브아메리카 3.5%↓

입력 2024-04-17 08: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나이티드헬스그룹. 로이터연합뉴스
▲유나이티드헬스그룹. 로이터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유나이티드헬스그룹,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 존슨앤존슨, 유나이티드에어라인홀딩스, 테슬라 등 종목의 등락이 두드러졌다.

미국 최대 민간 건강보험사 유나이티드헬스그룹이 사이버공격 등 악재에도 시장 우려보다 나은 1분기 실적을 공개하면서 주가가 5.2% 강세를 나타냈다.

유나이티드헬스그룹은 이날 1분기에 주당 6.91달러의 이익과 998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보고했고, 이는 팩트셋이 조사한 분석가들의 추정치인 주당 6.61달러의 이익과 매출 992억 달러를 웃돈다.

모건스탠리 주가는 예상을 상회하는 1분기 실적을 공개한 후 2.5% 상승했다. 반면 뱅크오브아메리카는 대출 손실 충당금 증가로 1분기 실적이 기대에 못 미쳐 3.5% 하락했다.

존슨앤존슨은 블록버스터 건선 치료제인 스텔라라의 매출이 기대에 부흥하지 못하자 1분기 실적이 애널리스트의 예상치를 하회했고, 주가가 2.1% 떨어졌다.

유나이티드에어라인홀딩스는 예상보다 나은 2분기 수익을 전망하면서 보잉사의 항공기 공급 지연과 규제 압력으로 인해 확장 계획이 위험에 처할 것이라는 우려를 완화했고, 이에 주가는 1.1% 상승했다.

유나이티드에어라인홀딩스는 이날 성명에서 2분기 조정 순익이 주당 3.75달러에서 4.25달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 평균인 3.73달러를 웃돈다

테슬라는 전 세계 인력의 10% 이상을 해고할 계획이라는 소식에 전일 5.6% 하락한 데 이어 이날도 2.7% 떨어지며 3거래일 연속 주가가 내리막길을 걸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23,000
    • -0.48%
    • 이더리움
    • 4,925,000
    • -1.46%
    • 비트코인 캐시
    • 628,500
    • -0.55%
    • 리플
    • 686
    • +0.44%
    • 솔라나
    • 213,200
    • -1.07%
    • 에이다
    • 607
    • +0.66%
    • 이오스
    • 970
    • -1.22%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150
    • +0.41%
    • 체인링크
    • 21,700
    • +0.05%
    • 샌드박스
    • 565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