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400원 돌파' 여행족·기러기 아빠 "킹달러, 피가 마른다"

입력 2024-04-17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16 17:43)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1년5개월만에 1400원 넘어
美금리 인하 지연에 중동위기
‘안전자산’ 달러 수요 크게 증가
환율 우대 환전 수수료 무료…
은행권 다양한 이벤트 선보여

#미국 주재원으로 2년 간 파견을 가게 된 직장인 박 모씨는 최근 급등한 환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월급은 현지 통화로 받게 되지만 기본적인 생활비나 유지비 등은 계획했던 것보다 더 많이 들 수 밖에 없어서다. 더군다나 중동 사태 등으로 앞으로 어떻게 될 지 몰라 미리 환전을 해놔야 할 지 갈피를 잡기 어려운 상태다. 박 씨는 “몇 주 뒤면 미국으로 가는데 매일같이 환율을 체크하면서 환전타이밍을 찾고 있다”고 푸념했다.

#5월 황금연휴를 맞아 영국으로 해외 여행을 갈 생각에 들떠 있던 직장인 강 모씨는 요즘 고민에 빠졌다. 원·달러 환율이 1400원 대에 육박하면서 예상했던 여행경비보다 훨씬 초과됐기 때문이다. 강 씨는 “코로나19로 몇 년간 해외를 못가서 이번에 연차까지 붙혀서 가려고 했는데 돈이 너무 많이 들어 접어야 될 것 같다”면서 “그 돈으로 국내 지역 럭셔리 여행으로 돌릴 까 알아보는 중”이라고 토로했다.

16일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00원을 터치하는 등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유학생이나 주재원 파견, 해외 출국을 앞둔 사람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스라엘과 이란의 중동 사태 확전 조짐으로 당분간 고환율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부담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84.0원)보다 10.5원 뛴 1394.5원에 마감했다. 장중 1400원을 돌파하기도 했는데 이는 2022년 11월7일(장중 고가 1413.5원) 이후 약 1년 5개월 만이다.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로 마감했던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고강도 긴축이 있었던 2022년 하반기를 제외하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환율이 빠르게 오른 것은 연준 금리인하 기대감이 후퇴하면서 미국 달러가 강세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더디게 둔화하면서, 연준의 정책금리 인하 시점이 시장 예상보다 지연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스라엘과 이란 간 갈등 심화로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달러 수요가 확대됐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문다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다음 유의미한 1차 상단은 빅피겨인 1400원 수준으로 전망된다”며 “중동 갈등 전개 상황에 따라 확전으로까지 연결될 경우 2차 상단으로 1440원을 예상한다”고 했다.

전규연 하나증권 연구원은 “미 연준의 금리 인하 시점이 지연되는 과정 속에서 환시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며 “특히 4월은 외국인 배당금 역송금 수요로 인해 계절적으로 달러 유출 가능성이 높은 달이기 때문에 상단을 높여 잡을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당분간 ‘킹달러’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해외여행을 앞두고 있는 여행객과 매달 생활비를 송금해야 하는 기러기 아빠들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은행권은 환율 우대, 환전 수수료 무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이거나 출시 예정이다.

최근 LG유플러스·신세계면제점과 각각 제휴해 환율 우대 및 상품 할인에 나선 KB국민은행은 오는 22일 KB국민카드와 협업해 ‘KB국민 트래블러스 체크카드’를 출시한다. 신한은행은 ‘신한 SOL트래블 체크카드’를 통해 전 세계 30종 통화에 대해 100% 환율 우대를 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트래블로그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전 세계 41종의 통화에 대해 100% 환율 우대를 적용한다.

우리은행은 상반기 중 우리 외화바로예금 상품을 리뉴얼해 환전 수수료를 없애고 해외 이용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는 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은 이달 30일까지 ‘최대 환율우대 90%+사회공헌 10%’ 환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은행권 관계자는 “달러가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미리 달러를 사두려는 수요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달러를 구입해야 한다면 여행 비용이나 투자 등 환전 목적에 따라 혜택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21,000
    • +1.62%
    • 이더리움
    • 4,351,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677,000
    • +4.48%
    • 리플
    • 729
    • +1.11%
    • 솔라나
    • 242,600
    • +3.76%
    • 에이다
    • 673
    • -0.88%
    • 이오스
    • 1,141
    • +0.88%
    • 트론
    • 172
    • -0.58%
    • 스텔라루멘
    • 152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700
    • +3.98%
    • 체인링크
    • 22,430
    • -1.88%
    • 샌드박스
    • 622
    • +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