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불법 금융범죄 보험가입 지원·이자납입 유예 추진

입력 2024-04-15 10: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5일, 금감원, '금융소비자와 함께 하는 민생금융 이야기' 간담회 개최
민생침해 금융범죄에 대한 금융소비자의 애로·건의사항 청취
개별 금융회사의 금융범죄 피해예방 노력 공유 및 금융권 관심 당부

금융권이 금융범죄 피해예방 교육과 연계한 보이스피싱 보험가입 지원과 금융사기 피해자에 대한 이자납입 유예 등을 추진한다.

금융감독원은 15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염리사회종합복지관에서 금융소비자 및 금융회사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와 '금융소비자와 함께 하는 민생금융 이야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8개 금융회사(우리·농협·기업·부산은행, 한화생명·손해보험, 신한카드, 웰컴저축은행)와 금융소비자 패널 6명, 2개 민간단체 대표(대한사회복지회, 농가주부모임전국연합회)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금융권의 피해예방 노력을 공유했다. 금융소비자 패널은 불법사금융·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 피해예방 및 피해자 지원, 취약계층 금융교육 확대 등을 건의했다.

금융권은 2분기 중 취약계층 대상 피해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이수자 등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보험 가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 주제는 보이스피싱뿐만 아니라 불법사금융, 보험사기 등 민생침해 금융범죄 전반이다.

현재 한화생명·손보, 신한카드 등은 금융범죄 피해자를 대상으로 대출금 이자납입을 유예하거나 무이자로 분납 지원하고 있다.

농협은행, 한화생명·손보, 신한카드는 2분기 중 외부 단체와의 협약을 통해 금융교육·홍보 인력을 확충하거나 대면 영업채널을 홍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기업은행과 농협은행은 각각 대한사회복지회, 농가주부모임전국연합회와 업무협약을 체결 민생침해 금융범죄 피해예방 활동을 공동으로 실시한다.

김미영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금감원은 지난해 말 조직개편을 통해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을 위한 통합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며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TF, 불법사금융 척결 범정부 TF에 적극 참여하는 등 정부 부처와의 공조도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러 금융회사들이 어려운 경제 여건 하에서 민생금융의 중요성에 공감하여 다양한 사업을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범정부 차원의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 노력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금융범죄 근절을 위해서는 수사기관의 엄정한 단속과 금융·통신 분야의 예방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이 금융범죄의 함정에 빠지거나 범죄에 가담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15,000
    • +1.06%
    • 이더리움
    • 5,197,000
    • -2.5%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0.58%
    • 리플
    • 744
    • +1.36%
    • 솔라나
    • 233,100
    • -6.01%
    • 에이다
    • 638
    • -1.69%
    • 이오스
    • 1,166
    • +1.83%
    • 트론
    • 160
    • -0.62%
    • 스텔라루멘
    • 154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50
    • -2%
    • 체인링크
    • 24,050
    • +3.93%
    • 샌드박스
    • 62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