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마이애미서 개인 맞춤형 스마트홈 구축

입력 2024-04-14 08: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삼성 기기·스마트싱스 적용
스마트홈 사업 발판 마련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월드센터에 위치한 모델하우스에서 관계자들이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삼성 제품들을 체험하는 모습 (자료제공=삼성전자)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월드센터에 위치한 모델하우스에서 관계자들이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삼성 제품들을 체험하는 모습 (자료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공유 주거 부동산 기업과 함께 스마트싱스 기반의 개인 맞춤형 스마트홈 구축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플로우(FLOW)사와 협력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도심의 복합주거단지에서 공유 주거형 스마트홈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플로우는 주요 도심 내 고층 빌딩 공간을 새롭게 꾸며 차별화된 공유 주거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동산 기업이다.

양사가 최근 마이애미에서 선보인 모델하우스는 삼성전자 가전제품들과 조명, 온습도 제어, 재실 감지 등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센서들을 연동해 스마트싱스로 편리하게 관리하는 스마트 주거 환경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기반의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적용해 별도의 조작 없이도 최적화된 스마트홈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스마트홈은 입주민이 외출하면 에너지 절약 모드로 조명과 가전제품들의 전원을 끄고, 입주민이 건물에 들어오면 선호하는 온습도로 조절하고 필요한 기기들의 전원을 켠다. 또 TV나 프로젝터를 이용해 영화를 보면 블라인드와 조명을 알아서 조절하고, 밤에 잠에서 깨 주방이나 화장실에 갈 때 저조도로 조명을 밝혀준다.

삼성전자는 사업자에게도 스마트한 주택 관리 솔루션을 지원한다. 조명과 공조 최적화를 통해 건물의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고, 가전제품에 문제가 발생하면 AS센터로 자동 연결해준다.

삼성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올해 입주하는 422가구를 대상으로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프로젝터 등 가전과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공급하고, 공용 공간의 사이니지 제품과 통합 운영 플랫폼을 비롯해 단지 관리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박찬우 삼성전자 부사장은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1인 가구·공유 주거 영역에서 이번 협력을 통해 스마트홈 사업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싱스 등 솔루션 경쟁력을 기반으로 공유형 스마트홈 사업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00,000
    • -0.78%
    • 이더리움
    • 4,910,000
    • -2.09%
    • 비트코인 캐시
    • 627,500
    • -0.63%
    • 리플
    • 683
    • +0.29%
    • 솔라나
    • 212,400
    • -1.67%
    • 에이다
    • 608
    • +0.66%
    • 이오스
    • 969
    • -1.42%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750
    • +0.14%
    • 체인링크
    • 21,670
    • -0.32%
    • 샌드박스
    • 564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