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진한 내수소비, 2분기 이후 이구환신 효과 주목”[차이나 마켓뷰]

입력 2024-04-05 10: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삼성증권)
(출처=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중국 내수 소비가 부진한 가운데 2분기 이후 정부의 ‘이구환신’ 정책에 따라 소비 진작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종규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 1~2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5.5%로, 2015년 이후 5년간 평균치인 9.5%와 아직 차이가 크다”며 “중국 내수 소비는 부동산 경기와 부양정책 강도에 민감한 흐름을 보일 것인데, 부동산 지표 회복에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이어 “중국 정부는 부진한 내수 시장 수요를 촉진하기 위해 ‘이구환신’ 정책을 전격적으로 채택했다. 리오프닝 이후 중국의 소비 패턴은 서비스 소비 반등과 상품 소비 부진이라는 양극화로 나타나고 있다”며 “올해 중국 소매판매 증가율을 6.0%로 전망 중인데, 이구환신은 소매판매 증가율 0.5%포인트 제고 효과로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구환신 제도는 노후 자동차와 가전제품의 교체 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의 소비 촉진 정책으로, 2008년 금융위기 직후인 2009~2010년 전면 시행된 바 있다. 올해 3월 중국 국무원은 이구환신 정책을 발표했다.

전 연구원은 “올해 이구환신 정책은 자동차 교체 수요를 촉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차 판매는 150만 대 증가할 것”이라며 “가전 판매 증가율은 3%대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1분기 중국 해외여행 수요가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면서 올해 2분기 한국의 중국 인바운드 회복률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80%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 연구원은 “중국 경기 둔화 국면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경기 부양과 소비 촉진정책이 강화하면서 4년에 걸쳐 억눌렸던 해외여행 이연 소비가 확산하는 국면으로 판단된다. 중국 국내 여행은 이미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며 “한국의 경우 2016년 한한령 이후 이어진 낮은 기저 효과를 참작해서 가장 빠르게 정상화에 접근하고 있어 올해 한국의 중국 인바운드는 하반기 중 정상화에 도달해 올해 5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방문객 수 대비 인당 소비 규모 회복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00,000
    • -1.58%
    • 이더리움
    • 4,382,000
    • -7.3%
    • 비트코인 캐시
    • 496,000
    • -2.75%
    • 리플
    • 850
    • -1.73%
    • 솔라나
    • 234,800
    • -6%
    • 에이다
    • 544
    • -4.9%
    • 이오스
    • 775
    • -7.63%
    • 트론
    • 191
    • +1.6%
    • 스텔라루멘
    • 144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750
    • -9.34%
    • 체인링크
    • 17,750
    • -7.31%
    • 샌드박스
    • 423
    • -7.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