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엘, 아·태 지역 ‘여성 건강 분야’ 인지도·신뢰도 최고

입력 2024-03-26 16: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7개국 환자와 6개국 의료진 대상 조사 결과…한국 의료진 99%는 바이엘 선택

▲바이엘코리아 여성 건강 분야 리더 설문조사 결과. (사진제공=바이엘코리아)
▲바이엘코리아 여성 건강 분야 리더 설문조사 결과. (사진제공=바이엘코리아)

바이엘코리아는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 7개국의 환자와 6개국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벌인 여성건강 분야 설문조사에서 높은 인지도와 신뢰도를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바이엘은 여성 건강 분야에서 주요 제약사의 인지도와 리더십 등을 알아보기 위해 이번 조사를 기획했다. 조사는 APAC 지역 7개국(한국,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의 환자 1400명과 대만을 제외한 6개국의 여성 건강 분야 의료진(산부인과, 일반의, 약사 등) 1384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를 통해 작년 11~12월에 진행됐다.

환자 대상 설문 결과, 7개국 모두에서 바이엘이 여러 제약사 중 가장 높은 인지도를 보였다. 여성 건강 분야에서 가장 강력한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제약사를 가리기 위한 조건으로 제시된 10가지 항목에서 한국과 대만, 태국의 환자들은 바이엘을 1위로 선정했다. 개별 항목 중 ‘여성 건강 분야의 전문성’에서는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총 4개국에서 1위로 꼽혔다.

한국 환자(n=200)들은 여성 건강 분야 리더의 조건으로 약물 안전성 관련 철저한 모니터링, 기업에 대한 신뢰, 여성 건강 분야의 전문성 순으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각각 항목에 대해 73%(146명), 79%(158명), 74%(148명)가 바이엘을 1위로 선택했다.

또한, 국내 환자들은 여성 건강 분야 선두기업 및 치료제 선택 시 ‘제품의 안전성’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르몬 치료제를 선택할 때 중요한 조건으로 제품의 안전성과 내약성(55%), 복용 편리성(47%), 치료 효과(43%) 순으로 응답했다.

의료진을 대상으로 여성 건강 분야의 리더를 가리기 위해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APAC 6개 전 국가 의료진들은 바이엘을 여성 건강 분야 리더로 답했다. 한국을 포함한 5개 국가에서 99% 이상의 선호도를 기록했으며, 각국에서 2위로 선정된 제약사와 큰 격차를 보이며 압도적인 1위로 선정됐다. 이 가운데 한국 의료진(n=300)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 99%(297명)가 바이엘을 여성 건강 분야의 리더로 꼽았다.

진정기 바이엘 코리아 여성건강사업부 총괄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한국을 비롯한 APAC 지역에서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여성 건강 분야에서 바이엘의 높은 인지도와 신뢰도, 리더십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매우 기쁘다”며 “그동안의 명성을 이어 앞으로도 여성 건강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과 교육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며, 여성 관련 질환의 치료 환경 및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22,000
    • +1.21%
    • 이더리움
    • 4,954,000
    • +0.65%
    • 비트코인 캐시
    • 556,500
    • +2.87%
    • 리플
    • 687
    • +0.73%
    • 솔라나
    • 190,700
    • +3.53%
    • 에이다
    • 549
    • +2.23%
    • 이오스
    • 817
    • +1.11%
    • 트론
    • 170
    • +1.8%
    • 스텔라루멘
    • 129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50
    • +4.63%
    • 체인링크
    • 19,410
    • -2.22%
    • 샌드박스
    • 470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