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부활절 연휴 단축 주간 혼조…범유럽 스톡스600, 0.04%↑

입력 2024-03-26 08: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요국 중앙은행, 연내 금리 인하 전망
골드만삭스, 스톡스600 연말 목표 540으로 상향
29일·내달 1일 부활절 연휴 휴장

▲스톡스유럽600지수. 25일 종가 509.86. 출처 마켓워치
▲스톡스유럽600지수. 25일 종가 509.86. 출처 마켓워치

유럽증시는 부활절 연휴로 단축된 거래 주간을 맞으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비둘기파적 전망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5일(현지시간)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2포인트(0.04%) 상승한 509.86을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30지수는 55.37포인트(0.30%) 오른 1만8261.31에, 프랑스 파리증시 CAC40지수는 0.32포인트(0.00%) 내린 8151.60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 FTSE100지수는 13.35포인트(0.17%) 하락한 7917.57에 마감했다.

지난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내 3차례 금리 인하’ 계획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도 21일 통화정책회의 후 기자 회견에서 “(경제가 금리 인하를 위한)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투자자들은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 BOE가 올해 말까지 금리를 세 차례에 걸쳐 총 0.75%포인트(p) 인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프리스의 모히트 쿠마르 이코노미스트는 “다음 금리 인하 시점과 관련해서는 어느 정도 논쟁이 있지만, 전 세계 중앙은행이 완화적 기조로 나아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주식 투자자들은 낙관적인 편이고 매수할 구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경제 성장률 개선 및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완화 가능성을 언급하며 스톡스유럽600지수의 연말 목표치를 기존 510에서 540으로 상향 조정했다.

22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공연장 테러 사건이 발생한 후 독일 헨솔트와 이탈리아 레오나르도, 프랑스 탈레스 등 방산주 일부가 올랐다. 프랑스 항공기 제조업체인 다쏘는 글로벌 투자은행 BNP파리바가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시장 수익률 상회’로 상향 조정하면서 주가가 7.31% 올랐다.

반면 영국 보험사 다이렉트라인은 11.3% 급락하며 스톡스유럽600지수 구성 종목 중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유럽증시는 부활절 연휴로 29일과 다음 달 1일 휴장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282,000
    • +4.92%
    • 이더리움
    • 5,069,000
    • +18.1%
    • 비트코인 캐시
    • 713,000
    • +7.3%
    • 리플
    • 742
    • +4.8%
    • 솔라나
    • 250,600
    • +2.08%
    • 에이다
    • 687
    • +6.02%
    • 이오스
    • 1,191
    • +8.37%
    • 트론
    • 169
    • +0%
    • 스텔라루멘
    • 154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300
    • +5.94%
    • 체인링크
    • 23,170
    • +0.43%
    • 샌드박스
    • 638
    • +6.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