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익실현으로 떨어진 비트코인, ‘최저점’ 관측도…“연내 9만 달러” 전망 나와 [Bit코인]

입력 2024-03-22 09: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전날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하 결정에 10% 가까이 오른 비트코인이 상승폭을 일부 반납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22일 오전 9시 40분 가상자산(암호화폐) 통계사이트 코인게코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3.5% 밀린 6만5424.64달러(주요 거래소 평균가)에 거래됐다. 이더리움은 전일대비 0.8% 하락한 3484.78달러에 거래됐다. 바이낸스 코인은 0.2% 상승한 553.26달러로 나타났다.

이 밖에 솔라나 -6.7%, 리플 +4.6%, 에이다 -1.5%, 도지코인 +2.4%, 시바이누 -1.0%, 아발란체 -6.0%, 폴카닷 -3.4%, 트론 -0.1%, 유니스왑 +1.6%, 폴리곤 -0.5%, 라이트코인 +0.8%, 코스모스 -1.7%, OKB -2.4%로 집계됐다.

미 증시 전날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소화하며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밤사이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9.24포인트(0.68%) 오른 3만9781.37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6.91포인트(0.32%) 상승한 5241.5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2.43포인트(0.20%) 뛴 1만6401.84에 거래를 마쳤다.

가상자산 시장은 반감기를 앞둔 비트코인이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유출 증가에 잠시 주춤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주요 알트코인들도 약세를 보였다.

21일(현지시간) 파사이드 인베스터 데이터에 따르면 그레이스케일 ETF인 GBTC에서는 3억5880만 달러의 자금이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GBTC의 주도로 3거래일 연속 순유출을 기록하고 있다.

시장의 약세가 이익 실현으로 인한 일시적인 하락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JP모건 애널리스트 팀은 같은 날 “선물 포지션과 선물 프리미엄이 등이 여전히 과매수 상태를 나타내고 있다”며 “과매수 상태로 보이는 포지셔닝 배경을 고려할 때 이익 실현이 계속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분석했다.

다만 미국의 투자은행인 번스타인은 올해 연말 비트코인 전망 가격을 기존 8만 달러에서 9만 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번스타인 분석가 가우탐 추가니와 마히카 사프라는 “새로운 비트코인 강세 사이클, ETF 자금 유입, 채굴기 용량 확장 및 사상 최고 수준의 채굴자 달러 수익으로 인해 비트코인 채굴자들이 매수를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투자 심리 지표는 ‘탐욕’ 상태로 나타났다. 가상자산 데이터 제공 업체 얼터너티브의 자체 추산 ‘공포·탐욕 지수’는 3포인트 내린 75로 ‘탐욕’ 상태를 보였다. 해당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시장의 극단적 공포를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공포 탐욕 지수는 변동성(25%), 거래량(25%), SNS 언급 양(15%), 설문조사(15%), 비트코인 시총 비중(10%), 구글 검색량(10%) 등을 기준으로 산출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1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84,000
    • -0.55%
    • 이더리움
    • 5,195,000
    • +3.53%
    • 비트코인 캐시
    • 703,000
    • -0.21%
    • 리플
    • 736
    • +0.55%
    • 솔라나
    • 245,300
    • -3.04%
    • 에이다
    • 680
    • -0.73%
    • 이오스
    • 1,187
    • +2.59%
    • 트론
    • 171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550
    • -1.56%
    • 체인링크
    • 23,140
    • -0.9%
    • 샌드박스
    • 640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