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경기불황에 더 돋보이는 중고 경차…시세 반등 전 지금이 구매 적기?

입력 2024-03-09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첫차)
(사진제공=첫차)

중고차 성수기인 3월을 맞아 경차와 준중형 세단 등 가성비를 갖춘 중고차의 시세 상승세가 눈길을 끌고 있다. 고물가, 경기불활 등으로 가성비 위주 중고차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수요가 점차 더 늘어 시세 반등이 예상되는 만큼 지금이 구매 적기로 보인다.

9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에 따르면 성수기 시즌으로 진입하며 경차, 준중형 세단 위주로 가격 상승세가 포착되고 있다. 지난달 판매량이 가장 많았던 모델 10종 중 2021년식 이후 주행거리 8만㎞ 이하 매물의 대표 등급 데이터를 기반으로 산출한 시세다.

중고차 업계에서는 매해 3월이 중고차 성수기로 통한다. 인사 채용과 승진, 이사, 입학 등으로 차량 수요가 증가하면서 시장이 활기를 띠기 시작해서다. 그 여파로 지난달까지 평균 2%대로 하락하던 국산 중고차 시세는 약보합세에 그치거나 일부 모델을 중심으로 소폭 상승하고 있다.

특히 국산차의 경우 기아 모닝 어반이 3월에 접어들며 1.7% 상승했다. 기아 더 뉴 레이 또한 0.8%로 비교적 완만한 하락세를 보였다. 첫차 관계자는 “실용성과 경제성 모두 우수한 경차는 봄철 수요가 급증하는 경향이 있어, 더 뉴 레이의 시세는 점차 반등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세단 부문에서는 현대차 올 뉴 아반떼(CN7)가 유일하게 상승했다. 올 뉴 아반떼(CN7)는 특히 사회초년생 관심도가 높은 모델로 이달 0.8%가량 소폭 오르는 추세다. 반면 더 뉴 그랜저 IG 시세는 2.5 익스클루시브 등급 기준 5.5% 하락했다. 동일 시기에 풀체인지로 상품성이 대폭 개선된 K8, 저렴한 가격대로 탄탄한 구매층을 보유한 페이스리프트 전 모델 그랜저 IG 등으로 수요가 분산되어 더 뉴 그랜저 IG의 인기가 시들해진 까닭이다.

국산 SUVㆍRV는 대부분 내림세다. 기아 카니발 4세대(KA4)는 디젤 9인승 프레스티지 기준 2.2% 하락했다. 쏘렌토 4세대(MQ4) 역시 소폭 하락했다. 카니발의 경우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이 인기를 끌면서 디젤 위주로 포진된 중고 시세가 다소 약세인 상황이다. 최근 하이브리드 소식을 전한 현대차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V70은 각각 2.9%, 3.2%씩 떨어졌다.

엔카닷컴이 2021년식 주행거리 6만㎞ 무사고 차량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경차는 국산차 평균 시세가 하락하는 가운데 오르는 모양새다.

현대 아반떼(CN7) 1.6 인스퍼레이션은 0.67% 하락했으며, 기아 더 뉴 레이 시그니처는 0.24%, 쉐보레 더 뉴 스파크 프리미어는 0.20% 각각 미세하게 상승했다. 엔카닷컴은 “꾸준히 시장에서 선호가 높은 이들 모델은 3월 하순, 4월로 갈수록 시세 반등이 있을 수 있어, 오히려 시세 변동이 크지 않은 지금이 구매 적기로 보인다”고 밝혔다.

대형차 모델의 시세 하락도 눈길을 끈다. 대형 세단 현대 더 뉴 그랜저 IG 하이브리드는 1.33%, 대형 SUV·RV 팰리세이드 2.2 2WD 프레스티지와 기아 카니발 4세대 9인승 프레스티지는 각각 1.19%, 1.11% 하락했다. 국산 전기차 모델인 현대 아이오닉5 롱레인지 프레스티지는 0.75%, 기아 EV6 롱레인지 어스는 1.19% 하락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1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58,000
    • -0.48%
    • 이더리움
    • 5,197,000
    • +4.04%
    • 비트코인 캐시
    • 703,500
    • -0.35%
    • 리플
    • 736
    • +0.68%
    • 솔라나
    • 245,300
    • -2.97%
    • 에이다
    • 677
    • -1.17%
    • 이오스
    • 1,189
    • +3.12%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700
    • -1.2%
    • 체인링크
    • 23,080
    • -0.82%
    • 샌드박스
    • 642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