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 인정' 카리나 자필 편지 "팬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해"

입력 2024-03-06 06: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에스파 카리나 (뉴시스)
▲에스파 카리나 (뉴시스)

배우 이재욱과 열애를 인정한 그룹 에스파 멤버 카리나가 팬들에게 자필 편지를 남기며 사과했다.

카리나는 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에 올린 자필 편지로 "우선 많이 놀라게 해드려 죄송하고 또 많이 놀랐을 마이(에스파 팬덤)들에게 조심스러운 마음이라 (입장 표명이) 늦어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나를 응원해준 마이들이 얼마나 실망했을지 그리고 우리가 같이 나눈 이야기들을 떠올리며 속상해하고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라며 "그 마음을 나도 너무 알기 때문에 더 미안한 마음이 든다"라고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카리나는 "이 마음이 조금이나마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에 편지를 쓴다. 혹여나 다시 상처가 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을 무릅쓰고 이런 글을 쓴 이유는 데뷔한 순간부터 내게 가장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준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마이들이 상처받은 부분 앞으로 잘 메워가고 싶다"라고 했다.

끝으로 카리나는 "마이들에게 항상 진심이었고 지금도 내게는 정말 소중한 한 사람 한 사람이다. 내 마음을 다 표현하기에 짧다면 짧은 글이지만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마이들에게 실망시키지 않고 더 성숙하고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며 "지켜봐 달라. 좋은 모습으로 만나길. 미안하고 많이 고맙다"라고 다시 한번 거듭 사과했다.

앞서 카리나와 이재욱은 지난달 27일 한 매체의 열애 보도 뒤 명품 브랜드의 앰배서더로 활동하며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인연을 맺고 교제 중인 사실을 밝혔다. 팬들은 에스파 활동의 중요한 분기점에서 열애했다는 점 등을 들어 반발하며 SM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서 트럭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팬들은 카리나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트럭 전광판에 "사과하지 않으면, 하락한 앨범 판매량과 텅 빈 콘서트 좌석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카리나, 팬이 너에게 주는 사랑이 부족하니", "당신은 왜 팬을 배신하기로 했나", "팬들에게 미안한 것보다 7년 동안 노력한 자신에게 미안해야 돼", "당신이 직접 당신의 진로를 망쳤다. 당신의 모든 노력이 연애 소문으로 인해 부정되고 있다"라는 문구를 넣었다.

한편, 에스파는 곧 첫 정규 앨범을 발매하고, 6월부터 두 번째 투어를 계획 중에 있다.

(출처=카리나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카리나 인스타그램 캡처)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08,000
    • +0.43%
    • 이더리움
    • 5,040,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58%
    • 리플
    • 697
    • +2.65%
    • 솔라나
    • 205,200
    • +0.44%
    • 에이다
    • 589
    • +1.2%
    • 이오스
    • 936
    • +0.54%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40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1.13%
    • 체인링크
    • 21,240
    • +0.81%
    • 샌드박스
    • 543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