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탈 3주째…홍준표 “수술실 지키는 의사가 진정한 의사”

입력 2024-03-04 15: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4일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발해 사직한 일부 전공의들을 비판했다.

이날 홍 시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거리로 뛰쳐나가는 의사보다 수술실을 지키는 의사가 진정한 의사다. 의사가 존경받는 가장 큰 이유는 생명을 살리는 고귀한 직종이기 때문”이라며 “정부도 좀 더 세밀히 의료개혁 대책을 세워 주시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홍 시장은 메디컬 드라마 ‘고스트닥터’의 대사를 언급하며 “이 드라마는 지금 의료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풀어 나가는데 많은 시사점을 주는 드라마다. 의사들이 이 드라마를 보면 바람직한 의사상을 정립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성형외과, 안과, 피부과에만 몰리고 우리의 생명과 직결되는 전통적인 필수 의료과를 기피하는 오늘의 세태를 통렬히 비판하는 장면들도 감흥이 컸다”고 덧붙였다.

전국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의대 정원 수요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증원 신청 총규모가 정부가 앞서 늘리겠다고 밝힌 2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박성민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대학들의 신청 수요 규모와 관련해 “작년 수요조사(최소 2151명, 최대 2847명)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고심 끝에 밤늦게 신청서를 제출하는 대학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여 정확한 신청 규모는 5일이 지나야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마지노선’으로 정한 시간이 지났음에도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들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지난달 29일 기준 100개 수련병원에 대한 점검 결과 근무지를 이탈한 전공의는 8945명으로 소속 전공의의 72%에 해당한다. 이 중 불이행 확인서를 징구한 전공의 수는 7854명이다.

복지부는 이날부터 병원 현장 점검을 통해 여전히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에 대해서는 3개월 면허정지 처분을 예고한 상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33,000
    • -1.08%
    • 이더리움
    • 5,212,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647,000
    • -0.23%
    • 리플
    • 726
    • -0.55%
    • 솔라나
    • 234,300
    • -0.17%
    • 에이다
    • 627
    • -1.1%
    • 이오스
    • 1,124
    • -0.62%
    • 트론
    • 155
    • +0.65%
    • 스텔라루멘
    • 148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250
    • -1.09%
    • 체인링크
    • 25,710
    • +0.43%
    • 샌드박스
    • 616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