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 2.0’ 리브랜딩, 뷰티 브랜드 액셀러레이션 플랫폼으로 도약

입력 2024-02-23 10: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뷰티 플랫폼 화해를 운영하는 버드뷰가 ‘뷰티 소비자들의 똑똑한 선택을 통해 브랜드들의 성장을 만든다’는 ‘화해 2.0’ 미션과 함께 신규 BI를 23일 공개했다. 2013년 서비스 론칭 이후 11년 만에 단행한 리브랜딩이다.

새롭게 선보인 BI는 기존 브랜드명을 한글 텍스트에서 ‘북극성(Polaris)’의 심볼과 영문 텍스트로 변경, B2C⋅B2B 사업 영역 확장성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활용성을 높였다. 북극성 심볼은 발견, 성장, 투명성, 다양성을 의미하며, 소비자에게는 고도화된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고 브랜드와는 동반 성장을 이뤄 길잡이 역할을 하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화해는 2013년 론칭 이후 실사용자 리뷰, 제품 성분, 랭킹, 뷰티 콘텐츠 등 소비자 중심 데이터를 투명하게 공급하며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해 왔다. 현재까지 화장품 정보 33만 건, 리뷰 데이터 820만 건, 누적 다운로드 수 1200만 건, 월간활성이용자(MAU) 100만 명을 기록, 명실상부 국내 대표 뷰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화해는 서비스 운영 10년이 지난 현재 정보 과부하로 나에게 맞는 뷰티 제품을 쉽게 찾기 어려운 점과 더욱 세심한 개인화 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착안, 신뢰도 있는 누적 데이터에 추천, 탐색,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개인화 추천 기능을 선보이는 등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을 돕는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선택 및 구매 여정은 브랜드 액셀러레이션 플랫폼으로서의 역할로 연결돼, 다양한 뷰티 브랜드를 양성하고 성장을 가속할 계획이다. 화해와의 협업으로 올리브영 입점, 해외진출, 매출 1000억 원 달성 등과 같은 성과를 이룬 라운드랩, 토리든, 에스네이처, 비플레인의 성공 사례를 토대로 뷰티 시장에서 ‘화해 출신’ 브랜드의 존재감 키우기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화해는 브랜드의 콘텐츠 확보, 노출 및 인지도 증대, 구매 전환 등을 일으키는 다양한 비즈니스 도구를 제공해 단기 성장을 촉진하는 브랜드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Brand Acceleration Program⋅BAP)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2025년에는 글로벌 몰을 오픈해 브랜드들의 해외 진출까지 지원한다.

이웅 버드뷰 대표는 “지난 10년간 소비자 중심의 시장을 만들며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이용자 경험을 강화해 나에게 꼭 맞는 제품을 똑똑하게 선택하고, 이러한 소비자들의 선택을 브랜드와 연결해 뷰티 업계 생태계 신장에도 기여하는 유일무이한 뷰티 브랜드 액셀러레이션 플랫폼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해는 리브랜딩을 기념해 3월 8일까지 ‘뷰티풀 민트 모먼트’ 이벤트를 실시한다. 새로워진 화해에서 발견하고 싶은 인생템을 댓글로 남기면 보테가베네타 숄더백, 삼성 갤럭시 Z 플립5 등 화해를 상징하는 민트 컬러의 경품을 총 400여 명에게 증정하며 대규모 기획전인 ‘화해위크’에서 사용 가능한 얼리버드 쿠폰도 선착순 발급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02,000
    • -1.21%
    • 이더리움
    • 4,522,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5.4%
    • 리플
    • 726
    • -1.22%
    • 솔라나
    • 198,200
    • -2.17%
    • 에이다
    • 664
    • -4.18%
    • 이오스
    • 1,090
    • -2.42%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60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000
    • -2.85%
    • 체인링크
    • 19,720
    • -1.6%
    • 샌드박스
    • 632
    • -2.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