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작년 4분기 GDP 연율 -0.4%…경기침체 진입

입력 2024-02-15 11: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시장 전망 1.1% 성장에 못 미쳐
소비· 투자 예상보다 부진 영향

▲일본 GDP 증가율. 단위 %. 연율 환산 기준. 지난해 4분기 마이너스(-) 0.4%. 출처 블룸버그
▲일본 GDP 증가율. 단위 %. 연율 환산 기준. 지난해 4분기 마이너스(-) 0.4%. 출처 블룸버그

일본 경제가 경기침체 수렁에 빠졌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는 이날 지난해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가 연율 환산으로 0.4%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블룸버그통신 집계 전문가 예상치인 1.1% 증가를 벗어나는 것이다.

지난해 3분기 연율 환산으로 3.3% 감소(수정치)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해 일본 경제는 기술적 경기침체에 들어가게 됐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는 0.1%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GDP는 전분기 대비 0.7% 줄었다.

개인소비와 기업 지출 모두 부진하면서 전체 경제성장률을 끌어내렸다. 개인소비는 전 분기 대비 0.2%, 기업 설비투자는 0.1% 각각 줄어들어 모두 3분기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겨울이 예년보다 따뜻해 의류 소비가 미약하고 외식 관련 지출도 약해 전체 소비가 부진했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설비투자는 인력난에 의한 공급 제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뉴시스

지난해 연간 실질 GDP는 전년 대비 1.9% 상승했고, 명목 GDP는 5.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둘 다 3년 연속 플러스다. 닛케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회복이 작년에 천천히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발표로 지난해 일본 경제규모가 달러 기준으로 독일에 밀려 세계 4위로 추락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은행(BOJ)이 조기에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종료할 것이라는 기대에서 멀어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29,000
    • +1.79%
    • 이더리움
    • 4,351,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677,500
    • +4.39%
    • 리플
    • 728
    • +0.83%
    • 솔라나
    • 242,900
    • +4.16%
    • 에이다
    • 671
    • -0.59%
    • 이오스
    • 1,140
    • +0.8%
    • 트론
    • 172
    • -0.58%
    • 스텔라루멘
    • 152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550
    • +3.7%
    • 체인링크
    • 22,390
    • -1.1%
    • 샌드박스
    • 621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