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가계대출 8000억↑…고금리에도 10개월 연속 증가세

입력 2024-02-14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 금융권 주담대·기타대출 증감액 추이 (자료제공=금융위원회)
▲전 금융권 주담대·기타대출 증감액 추이 (자료제공=금융위원회)

지난달 가계대출이 8000억 원 늘어나며 10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고금리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가계대출 증가 폭은 전월(2000억 원↑)보다 소폭 늘었다.

14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24년 1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8000억 원 증가했다. 작년 4월 이후 10개월 연속 증가세다.

대출항목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4조1000억 원 증가하며 전월(5조 원↑) 대비 증가 폭이 축소했다. 기타대출은 총 3조3000억 원 감소하며 전월(4조8000억 원↓)보다 감소 폭이 줄었다.

업권별로는 은행권 가계대출은 증가 폭이 소폭 확대됐으며,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감소 폭이 축소됐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3조4000억 원 증가하며 10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은행권 주담대는 4조9000억 원 늘어나며 전월(5조1000억 원↑) 대비 증가세가 다소 둔화됐다. 이는 은행자체 주담대 증가 폭이 확대됐지만, 정책모기지가 큰폭으로 감소한데 기인했다. 정책모기지는 지난달 1조4000억 원 감소하며, 전월(2000억 원↓)보다 축소 폭이 커졌다. 기타대출은 1조5000억 원 감소하며, 전월(2조 원↓) 대비 감소 폭이 줄었다.

제2금융권은 여신전문금융회사가 4000억 원, 저축은행이 1000억 원의 가계대출이 증가했지만, 상호금융에서 2조5000억 원, 보험업권에서 5000억 원이 줄면서 총 2조6000억 원 감소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월 가계대출이 전월보다 소폭 확대됐으나, 작년 하반기의 4분의 1수준에 불과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 주택시장 동향 및 가계대출 증가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가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예외사유 축소, 민간 장기모기지 활성화를 위한 주택금융공사 사업개편 등 가계부채의 양적·질적 개선을 위한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1:4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250,000
    • -1.27%
    • 이더리움
    • 5,197,000
    • +3.3%
    • 비트코인 캐시
    • 700,000
    • -1.2%
    • 리플
    • 735
    • +0.27%
    • 솔라나
    • 244,500
    • -2.9%
    • 에이다
    • 676
    • -1.02%
    • 이오스
    • 1,188
    • +2.5%
    • 트론
    • 171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500
    • -3.06%
    • 체인링크
    • 23,170
    • -0.22%
    • 샌드박스
    • 640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