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투, 베트남 호찌민에 해외 지사 9호점 본격 가동

입력 2024-02-13 13: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실리콘투 제공
▲실리콘투 제공

실리콘투가 베트남 호찌민을 거점으로 지사 설립을 완료하며 동남아 시장에서의 사업 확장에도 집중하고 있다.

K-Beauty 글로벌 판매 플랫폼 스타일코리안을 운영하는 실리콘투는 동남아 시장에 이미 진출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 이어 3번째 거점국가로 베트남을 선정했다.

실리콘투 영업 담당자는 “베트남 시장에서의 K-뷰티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지금까지 동남아 시장에 한국 화장품 영업과 유통을 전개했던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 시장에서도 효율적으로 사업 전개를 해 나갈 수 있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며 “현재 물류 창고와 사무실 세팅 중이며, 인력 채용도 3월 중 마무리되어 4월 초에는 베트남 법인이 본격 가동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리콘투는 세계 각지에서 대형 물류 창고를 기반으로 현지 물류 운용 및 다양한 브랜드 제품의 복합 운영, 영업 및 현지화 전략에 최적의 솔루션을 가진 만큼, 이번에도 다양한 중소 기업 브랜드들의 베트남 진출에 따른 영업, 물류, 통관, 현지 마케팅, 브랜드 현지화 등에 효율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거라 기대된다.

또 실리콘투는 초기 진출할 브랜드인 믹순, 주미소, 아비브, 토코보 총 4개 브랜드의 총판권을 가지고 베트남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4개 브랜드의 마케팅 및 D2C 판매에 집중할 예정이라 밝혔다.

김성운 대표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 이어 베트남에 세 번째 동남아 해외 지사를 오픈하게 돼 감사하다”며 “호찌민 지사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아마존 미국 성공 사례를 적용해 본사에서도 전폭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실리콘투는 2015년 미국 캘리포니아 현지 법인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2018년), 말레이시아(2022년), 폴란드(2023년), 네덜란드(2023년), 러시아(2023년), 베트남(2024년)까지 진출하였다. 향후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태국 지사까지 설립되면, 동남아 주요 4개국은 직접 진출을 완료한 셈이다.

최근 캐나다 수코시 마트(Sukoshi Mart)에 지분 투자하며 케이뷰티 판매 영토를 확장하고 있는 실리콘투는 24년 상반기 베트남 법인까지 직접 진출하며,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 대표는 “확장된 유통 영토에 최근 추가된 K-POP 앨범 및 굿즈 등 K팝 사업 또한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24년은 해외 판매 영토 확장 및 신규 제품군으로의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07,000
    • -0.66%
    • 이더리움
    • 4,948,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602,500
    • -1.95%
    • 리플
    • 675
    • -0.59%
    • 솔라나
    • 204,000
    • -2.35%
    • 에이다
    • 583
    • -2.51%
    • 이오스
    • 926
    • -3.44%
    • 트론
    • 165
    • -0.6%
    • 스텔라루멘
    • 137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2.77%
    • 체인링크
    • 21,000
    • -3.45%
    • 샌드박스
    • 538
    • -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