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평 “펄어비스 신용등급 ‘안정적→부정적’ 하향 조정…주력게임 부진화”

입력 2023-12-11 18:05 수정 2023-12-13 16: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기업평가는 11일 펄어비스에 대해 주력게임 진부화 등에 따른 외형 축소와 수익성 저하를 이유로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A, 안정적'에서 'A,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는 펄어비스의 신용등급이 추후 6개월 이내에 'A-'로 떨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편해창 한국기업평가 연구원은 "신작 부재 및 모바일게임의 빠른 진부화로 2020년 이후 외형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2023년 들어서는 관계사 빅게임스튜디오의 '블랙클로버'의 출시에도 불구하고, 기존 게임의 자연 진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펄어비스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9% 감소한 2490억 원을 기록했다. 지속되는 매출 축소 하에 인건비를 비롯한 전반적인 영업비용 증가로 수익성 또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기존 게임의 자연 진부화 가속화 및 신작 출시 효과의 불확실성 확대 등 국내 게임산업 내 비우호적인 사업 환경이 조성되면서 단기간 내 유의미한 수익성 개선은 어렵다는 판단이다.

한국기업평가는 "향후 기대작인 '붉은사막'의 출시 예상 시기가 재차 지연되거나, 신작의 실적 기여도가 예상을 하회할 경우 수익성 개선이 지연될 뿐만 아니라 시장 내 경쟁지위가 위협 받을 수 있어 신작출시 여부 및 예상되는 실적 기여 수준, 재무레버리지 추이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40,000
    • +0.27%
    • 이더리움
    • 4,177,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368,400
    • -1.37%
    • 리플
    • 752
    • -0.53%
    • 솔라나
    • 141,500
    • -0.07%
    • 에이다
    • 813
    • -0.25%
    • 이오스
    • 1,094
    • -3.7%
    • 트론
    • 190
    • -1.04%
    • 스텔라루멘
    • 160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300
    • -0.67%
    • 체인링크
    • 25,520
    • +0.24%
    • 샌드박스
    • 708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