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은행 상업용 부동산 대출액 3조 달러…의회 경고

입력 2023-12-10 09: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대 수입 손실, 더 많은 디폴트 일으킬 것”
“팬데믹 이후 사무실 공간 특히 부진”

▲미국 국내총생산(GDP) 대비 상업용 부동산 민간 고정 투자 비중 추이. 단위 %. 출처 미국 의회조사국 보고서
▲미국 국내총생산(GDP) 대비 상업용 부동산 민간 고정 투자 비중 추이. 단위 %. 출처 미국 의회조사국 보고서
상업용 부동산(CRE)에 대한 미국 은행들의 대출액이 3조 달러(약 3960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국 의회조사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상업용 부동산 시장과 거시경제의 잠재적 스트레스’ 보고서를 게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은행들의 CRE 대출액은 약 3조 달러에 달한다.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CRE 대출액 4480억 달러 가운데 2700억 달러가 은행 대출로 추정된다.

문제는 임대 사업이 부진하면서 CRE 임대업자들의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의회조사국은 “많은 임차인이 임대 갱신을 고민하고 있다”며 “임대 수입 손실은 CRE 보유자들 사이에서 더 높은 디폴트 비율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대출 만기가 도래하면서 상황은 더 악화하고 임대 수입이 충분하지 않으면 디폴트는 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은 “특히 사무실 부문이 현재 스트레스 징후를 보인다”며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은 CRE의 높은 공실률을 초래했고 잠재적으로 부동산 소유자의 조달비용 상환 능력이 손상됐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CRE 산업은 차입에 크게 의존하는 만큼 담보로 사용된 CRE 가치의 평가절하는 건설업자의 신규 건설을 위한 자금조달 능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차입 비용이 오르면 CRE 성장이 둔화하거나 임차인의 임대료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52,000
    • +0.43%
    • 이더리움
    • 4,804,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440,800
    • +1.61%
    • 리플
    • 832
    • +0.85%
    • 솔라나
    • 188,400
    • +5.08%
    • 에이다
    • 952
    • -0.21%
    • 이오스
    • 1,237
    • +1.39%
    • 트론
    • 199
    • +0%
    • 스텔라루멘
    • 175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300
    • -0.85%
    • 체인링크
    • 27,930
    • -0.25%
    • 샌드박스
    • 887
    • +9.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