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노총 여의도서 집회…"공공부문 민영화 반대"

입력 2023-12-02 17: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가 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민영화 저지·노정교섭 쟁취, 양대노총 공공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가 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연 '민영화 저지·노정교섭 쟁취, 양대노총 공공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공공부문 민영화 움직임을 규탄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의사당 앞에서 '양대노총 공공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공운법) 개정과 '민영화금지법' 제정을 국회에 촉구했다.

이들은 "노조가 참여하는 공공기관 임금근로조건결정위원회를 통해 민주적으로 결정하도록 바꿔야 한다"며 "공운법 개정을 통한 노정교섭의 제도화 등은 공공기관 운영의 민주성과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첫 번째 열쇠"라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민영화·직무성과급·구조조정 저지', '공운법 개정·노정 교섭·인력충원 쟁취'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국민 피해, 재벌 특혜, 공공기관 민영화 구조조정 반대한다", "ILO도 인정했다 노정교섭 실시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공대위에 따르면 올해 6월과 11월 ILO는 정부 지침 수립 과정에 노조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변경하라고 정부에 권고했다. 이에 공대위는 "앞으로 본격적인 입법 쟁취 투쟁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2000명(경찰 추산 6000명)이 참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비트코인 폭등…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 2조 달러 넘었다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자고 나면 오른다”…비트코인, 5만7000달러 돌파로 전고점 목전 [Bit코인]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12:1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98,000
    • +1.23%
    • 이더리움
    • 4,462,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401,600
    • +0.78%
    • 리플
    • 801
    • +4.71%
    • 솔라나
    • 148,200
    • -3.14%
    • 에이다
    • 850
    • -1.16%
    • 이오스
    • 1,143
    • +1.15%
    • 트론
    • 198
    • +2.06%
    • 스텔라루멘
    • 168
    • +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1.17%
    • 체인링크
    • 25,980
    • -1.7%
    • 샌드박스
    • 768
    • +2.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