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찰위성, 선제타격 ‘킬체인’ 능력 강화…군 작전 영역 우주로 확장 기대

입력 2023-12-02 11: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북 핵ㆍ미사일 발사 감지 및 무력화할 ‘한국의 눈’ 역할 전망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우리 군 첫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Ⅹ사의 우주발사체 '팰컨9'이 2일 새벽 발사되고 있다.  출처 스페이스X,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우리 군 첫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Ⅹ사의 우주발사체 '팰컨9'이 2일 새벽 발사되고 있다. 출처 스페이스X, 연합뉴스
우리 군 정찰위성 1호기가 2일 성공적으로 발사됨에 따라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국군의 ‘킬체인(Kill Chain)’ 역량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의 감시정찰 핵심 전력으로 꼽히는 정찰위성은 우주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징후를 신속히 탐지하고 유사시 발사 전 이를 제거하는 데 필요한 한국군의 ‘눈’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북한이 핵·미사일을 발사하기 전에 이를 무력화하는 선제타격체계인 킬체인이 제대로 작동하는 데 획기적으로 기여하고, 군의 작전 영역을 우주로까지 확장했다는 게 군내 평가이다.

킬체인 작전시간 단축 효과에 관심 집중

내년 상반기 전력화할 정찰위성 1호기(EO/IR)의 성공적 발사에 앞으로 2025년까지 5호기까지 모두 전력화할 경우 유사시 북한 핵·미사일을 탐지해 선제타격으로 제거할 수 있는 킬체인 역량이 강화될 것이라고 군은 설명했다.

전자광학(EO)·적외선(IR) 위성은 야간 촬영이 가능하고 표적에서 나오는 열을 감지해 추적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북한군이 심야에 이동식 발사차량(TEL)을 기동하거나 TEL에서 탄도미사일 발사 준비를 할 때 이를 포착할 능력을 갖췄다는 것이다.

2~5호는 고성능 영상레이더(SAR)를 탑재한 위성으로 기상과 관계없이 주야간 전천후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정찰위성 5기가 모두 전력화해 북한 전역을 정밀하게 감시하게 되면 킬체인 작전 시간이 단축될지가 최대 관심사다.

군은 킬체인 구축 계획 수립 당시 북한 핵과 미사일 시설의 표적 탐지, 좌표 식별, 사용 무기 선정 및 발사 결심 등 최소 25분 안에 타격해 제거하겠다고 구상했다.

▲한국의 첫 군사정찰위성이 2일 새벽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된다. 국방부는 '425사업'에 따라 정찰위성 1호기 발사 후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4∼5호기를 발사해 정찰위성 5기를 확보할 계획이다. 출처 연합뉴스
▲한국의 첫 군사정찰위성이 2일 새벽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된다. 국방부는 '425사업'에 따라 정찰위성 1호기 발사 후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4∼5호기를 발사해 정찰위성 5기를 확보할 계획이다. 출처 연합뉴스

정찰위성 5기 모두 성공 시 북한 2시간 간격 감시 가능…군 작전 정밀화 기대

우주에서 북한의 전 지역을 감시할 수 있기 때문에 군의 작전도 더욱 정밀하고 공세적으로 변할 것으로 보인다. 지상과 해상 등에서 첩보 수집 능력이 배가되어 작전 반경도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앞으로 정찰위성 5기를 통해 북한군 시설과 배치 현황, 장비와 병력, TEL 등의 움직임을 하루 2시간 간격으로 감시할 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 작전계획도 정밀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아울러 무게 100㎏ 미만의 초소형 위성 수십기를 쏘아 재방문 주기를 30분까지로 단축한다면 북한지역에 대한 사진과 영상 촬영 횟수가 더욱 늘어나 세밀한 감시정찰이 가능해지고, 이런 정찰 정보를 토대로 목표물에 대한 정밀 타격 맞춤형 무기를 동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군 관계자는 강조했다.

▲북한이 지난달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북한이 지난달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남북 정찰 경쟁 시대 개막

앞서 북한도 지난달 21일 궤도에 올린 정찰위성 ‘만리경 1호’에 이어 추가 발사 의지를 밝히고 있어 남북 간 우주경쟁도 본격화한 양상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만리경 1호’ 발사 다음날 평양종합관제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정찰위성들을 더 많이 발사해 궤도에 배치하고 통합적, 실용적으로 운용해 공화국 무력 앞에 적에 대한 가치있는 실시간 정보를 풍부히 제공하고 대응 태세를 더욱 높여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5월과 8월 잇따라 실패한 데 이어 지난달 세 번째 발사한 위성 만리경 1호는 길이 1.3m, 무게 300㎏으로 해상도는 1∼5m 내외인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정찰위성을 궤도에 올린 것으로 파악되나 해상도가 1m 이상인 위성으로는 원하는 목표물이나 목표지역에 대한 뚜렷한 정보를 얻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만리경 1호 발사체인 ‘천리마 1형’과 같은 로켓을 여러 기 제작했을 것으로 군은 추정하고 있다. 이번 3차 발사에서는 2차례 실패에서 드러난 결함을 보완했기 때문에 기존 제작했던 로켓도 기술적인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의 추가 발사 의지도 이런 기술적 자신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군도 정찰위성 1호기 발사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SAR 위성 4기와 EO/IR 탑재 위성 1기 등 5기를 전력화할 계획이다.

특히 군은 1호기의 시스템과 본체, 광학탑재체를 100% 독자 설계하고 주요 구성품 65~70% 국산화를 달성했으며, 고속기동 위성체 자세제어 기술과 초고해상도 대구경 광학탑재체 개발 기술 등을 확보했기 때문에 정찰위성 추가 운용 기반은 마련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안보 영역이 우주로 확장되는 국제 정세에 대응하고자 국방 우주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월등한 대북 우위의 우주 기반 정보감시정찰(ISR) 능력을 확충해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LK-99' 후속 상온 초전도체 주장한, PCPOSOS 공개…학계 반응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00,000
    • +8.35%
    • 이더리움
    • 5,040,000
    • +4.13%
    • 비트코인 캐시
    • 680,000
    • +3.9%
    • 리플
    • 911
    • +3.76%
    • 솔라나
    • 183,100
    • +0.27%
    • 에이다
    • 1,079
    • +5.47%
    • 이오스
    • 1,563
    • +3.99%
    • 트론
    • 197
    • +1.03%
    • 스텔라루멘
    • 205
    • +8.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400
    • +4.87%
    • 체인링크
    • 28,720
    • -0.07%
    • 샌드박스
    • 966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