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산유국 자발적 감산에도 하락…WTI 2.49%↓

입력 2023-12-02 07: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규정 준수에 회의적이거나 감산 규모 충분치 않다고 판단”
파월 의장 발언은 하락 폭 제한…전문가 “매파 태도 약해져”

▲7월 13일 미국 유타주 뒤센 남부 분지에서 펌프잭들이 석유를 추출하고 있다. 뒤센(미국)/AP연합뉴스
▲7월 13일 미국 유타주 뒤센 남부 분지에서 펌프잭들이 석유를 추출하고 있다. 뒤센(미국)/AP연합뉴스

국제유가는 1일(현지시간) 산유국들의 자발적 감산에도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89달러(2.49%) 밀린 배럴당 74.0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북해선 브렌트유 2월물 가격은 전날보다 1.98달러(2.45%) 내린 배럴당 78.8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에도 가격 지지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에 매도세가 이어졌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주요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가 30일 협의체 차원의 공식 감산 합의에 실패하고, 대신 하루 220만 배럴 규모의 자발적 감산에 합의했다. 여기에는 사우디의 일일 100만 배럴 수준의 자발적 감산도 포함됐다.

크레이그 얼람 오안다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트레이더들은 회원국들이 규정을 준수하거나 감산 규모가 충분하다고 보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공식적 약속이 없다는 점은 동맹 내 균열을 시사하고 있으며, 필요할 때 추가 감축은커녕 목표 수준을 달성할 각국의 역량에도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은 유가의 하락 폭을 제한했다. 그는 기준금리 완화 시점을 예측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충분히 긴축적인 기조를 달성했는지 자신 있게 결론짓기도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통화정책을 더욱 긴축적으로 운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면 그렇게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기도 했다. 물가지표 둔화와 관련해서는 “반가운 일”이라며 “긴축 정책의 전체 효과가 아직 다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연설은 13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나오는 마지막 공개 발언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시장에서는 더 강경한 매파적 발언에 대비했던 만큼 파월 의장의 발언을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으로 받아들이는 측면도 있었다. 밀러 타박의 최고 시장 전략가인 매트 말리는 “지금까지의 발언보다 매파적 태도가 다소 약해졌다”고 분석했다.

국제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의 중심인 2월물 가격은 전날 대비 32.5달러(1.6%) 오른 온스당 2089.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연휴 시작…천정부지로 치솟는 기름값에 저렴한 주유소 어디?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333,000
    • +2.15%
    • 이더리움
    • 4,713,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424,600
    • +2.73%
    • 리플
    • 836
    • +4.76%
    • 솔라나
    • 179,100
    • +11.38%
    • 에이다
    • 935
    • +6.98%
    • 이오스
    • 1,219
    • +5.72%
    • 트론
    • 199
    • +0%
    • 스텔라루멘
    • 174
    • +3.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0.44%
    • 체인링크
    • 27,320
    • +2.21%
    • 샌드박스
    • 824
    • +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