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미국 '외교 대통령' 헨리 키신저 반세기

입력 2023-11-30 17: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9일(현지시간) 별세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은 그 자체가 미국 근현대 외교의 살아있는 역사로 통한다.

그는 세계 최강대국 미국의 외교관과 국무장관이기 전에 현실주의를 강조한 정치학자였다.

1954년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후 69년 동안 학자의 삶을 살아왔다. 1956년 넬슨 록펠러 고문이 되면서 정치에 입문, 67년을 정치가로 이름을 알렸다. 여기에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1969~1975)과 국무장관(1973~1977) 등으로 행정 관료로서도 54년을 거쳐왔다.

그는 반세기 넘게 미국 정치외교의 중심에 서 있었다. 생전에 '전 세계의 외교 대통령'이란 수식어가 그를 따라다닌 이유이기도 하다.

▲1968년 12월 린든 존슨(오른쪽) 대통령이 리처드 닉슨 대통령 당선인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내정된 헨리 키신저(가운데) 박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권이 달라져도 미국 외교사의 맨 앞에는 언제나 키신저 박사가 있었다. AP연합뉴스
▲1968년 12월 린든 존슨(오른쪽) 대통령이 리처드 닉슨 대통령 당선인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내정된 헨리 키신저(가운데) 박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권이 달라져도 미국 외교사의 맨 앞에는 언제나 키신저 박사가 있었다. AP연합뉴스

▲1971년 2월 헨리 키신저(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리처드 닉슨(왼쪽)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 창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971년 2월 헨리 키신저(오른쪽)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리처드 닉슨(왼쪽)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 창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973년 1월 미국 대통령 고문 키신저(사진 건너편 중앙) 박사가 북베트남 대표단과 파리국제회의에서 만나 평화협정에 서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973년 1월 미국 대통령 고문 키신저(사진 건너편 중앙) 박사가 북베트남 대표단과 파리국제회의에서 만나 평화협정에 서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키신저(오른쪽) 전 미국 국무장관이 1973년 11월 24일 베이징에서 마오쩌둥 당시 중국 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키신저(오른쪽) 전 미국 국무장관이 1973년 11월 24일 베이징에서 마오쩌둥 당시 중국 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973년 6월 키신저(오른쪽) 박사가 캘리포니아에 자리한 닉슨 대통령의 서부 백악관에서 여배우 질 세인트 존(왼쪽)과 함께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1973년 6월 키신저(오른쪽) 박사가 캘리포니아에 자리한 닉슨 대통령의 서부 백악관에서 여배우 질 세인트 존(왼쪽)과 함께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1973년 9월 키신저(왼쪽) 박사가 국무장관으로 임명된 이후 백악관 사무실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1973년 9월 키신저(왼쪽) 박사가 국무장관으로 임명된 이후 백악관 사무실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1973년 10월 닉슨(왼쪽)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키신저 박사와 외교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973년 10월 닉슨(왼쪽)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키신저 박사와 외교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975년 10월 키신저(오른쪽) 박사가 백악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일본 나가코 황후와 건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975년 10월 키신저(오른쪽) 박사가 백악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일본 나가코 황후와 건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키신저(왼쪽) 박사가 2015년 11월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키신저(왼쪽) 박사가 2015년 11월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1:5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155,000
    • +1.02%
    • 이더리움
    • 4,164,000
    • +3.02%
    • 비트코인 캐시
    • 366,300
    • -1.88%
    • 리플
    • 771
    • -0.77%
    • 솔라나
    • 148,300
    • -2.5%
    • 에이다
    • 845
    • -3.43%
    • 이오스
    • 1,094
    • +0.37%
    • 트론
    • 193
    • +2.12%
    • 스텔라루멘
    • 162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200
    • -2.14%
    • 체인링크
    • 26,300
    • -3.63%
    • 샌드박스
    • 700
    • -3.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