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봇물에…해외서 긁은 카드 14조

입력 2023-11-30 18:00 수정 2023-11-30 18: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로나 엔데믹 영향…작년 실적 훌쩍
황금연휴 10월엔 1.6조원 월별 최대

올해 10월까지 해외에서 쓴 신용카드 이용액이 14조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전체 이용액을 2조 원 가까이 넘어선 규모다. 코로나19 엔데믹 영향으로 해외여행객 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여신금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9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BC·NH농협)의 해외 이용금액(법인 제외)은 총 13조9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해외에서 긁은 12조479억 원보다 1조8521억 원 많은 수치다. 전년 동기(9조6000억 원) 대비로는 45% 급증했다.

여름 휴가철인 7~8월에만 해외에서 3조 원이 결제됐다. 특히 추석과 공휴일 등 황금 연휴기간이 맞물린 10월에는 1조6000억 원으로 올해 월별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위축돼 있던 해외여행 심리가 회복된 것과 소비심리 회복으로 카드 승인 실적이 대폭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내국인 출국자는 총 1619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4.1% 폭증했다. 올해 3분기 인천국제공항 국제선 여객수는 1541만9010명을 기록, 3년 반 만에 분기 기준 여객이 1500만명을 넘어섰다.

해외 여향 수요를 겨냥해 카드사들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해외결제 시 캐시백을 주거나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카드 상품도 대거 출시됐다. 카드 사용 실적에 따라 항공마일리지를 주거나 공항 라운지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경우도 있다.

여신업계 관계자는 “해외 카드 사용액의 규모가 코로나19 펜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며 “연말 해외여행 시즌을 앞두고 있어 해외 카드 이용금액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29,000
    • -0.5%
    • 이더리움
    • 4,107,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370,700
    • +0.82%
    • 리플
    • 756
    • +1.2%
    • 솔라나
    • 141,600
    • -0.63%
    • 에이다
    • 817
    • +0.62%
    • 이오스
    • 1,124
    • +4.66%
    • 트론
    • 191
    • -1.04%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0.29%
    • 체인링크
    • 25,420
    • +1.88%
    • 샌드박스
    • 724
    • +4.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