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평, 다올투자증권 신용등급 전망 하향

입력 2023-11-29 17:00 수정 2023-11-29 17: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 다올투자증권)
(사진= 다올투자증권)

한국기업평가는 29일 다올투자증권에 대해 기업신용등급(ICR)과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A·안정적'에서 'A·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 등급은 A2를 유지한다.

신용등급 전망 하향의 배경에는 투자은행(IB) 수익 급감과 대손비용 확대로 인한 영업실적 및 수익성 저하가 있다. 올해 3분기 기준 다올투자증권의 누적 IB수익은 269억 원으로 전년 대비 85% 급감했다.

영업순수익도 대출채권매각·평가손실 확대, 조달비용 증가, 자회사 배당수익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685억 원 감소한 631억 원에 그쳤고, 영업순수익 점유율도 1.2%p가량 큰 폭으로 하락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수익성 방어를 위해 대규모 인력감축과 인건비 등 판매관리비 통제에 나섰으나, 실적 감소폭이 더 크게 나타났다. 3분기까지 영업순이익 대비 판관비 비율은 139.9%로 전년 동기 61.3% 대비 큰 폭 감소했다.

다올인베스트먼트(현 우리벤처파트너스) 매각이익 1438억 원으로 1분기 1146억 원의 순이익을 기록했으나, 올해 2분기와 3분기 연속 적자를 시현하며 3분기 누적 순이익은 936억 원으로 줄어들었다.

이에 자본적정성 지표도 하락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올투자증권의 수정NCR와 순자본비율은 2020년 말 각각 280.5%, 403.9%에서 지난 3분기 말 172.7%, 274.3%로 크게 하락했다.

한기평은 "2021년 대규모 후순위사채 발행과 다올인베스트먼트 지분매각 및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완충력 보완에도 불구하고 다올저축은행 지분인수와 IB사업 확대에 따른 위험액 증가가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짚었다.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관련 건전성 부담 역시 내재해 유동성 대응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요구됐다. 지난 3분기 말 기준 우발채무 규모는 5554억 원으로 자기자본 대비 74.4%다. 부동산 PF 관련 우발채무와 기업여신 규모는 4829억 원으로 양적 부담이 되고 있다.

90%가 넘는 중 · 후순위 비중과 30% 내외인 브릿지론 비중을 감안할 때 질적위험도 높은 수준이다. 부동산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브릿지론을 중심으로 대손비용이 확대되고 있으며, 순요주의이하여신ㆍ자기자본 비율도 지난해 말 이후 2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3분기말 기준 다올투자증권의 순요주의이하여신ㆍ자기자본 비율은 21.3%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0:1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620,000
    • +9.01%
    • 이더리움
    • 4,799,000
    • +7.14%
    • 비트코인 캐시
    • 416,400
    • +3.56%
    • 리플
    • 805
    • +0.25%
    • 솔라나
    • 170,600
    • +14.88%
    • 에이다
    • 891
    • +4.09%
    • 이오스
    • 1,184
    • +2.25%
    • 트론
    • 199
    • +0.51%
    • 스텔라루멘
    • 170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000
    • +3.26%
    • 체인링크
    • 27,500
    • +5.12%
    • 샌드박스
    • 785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