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카벤처스, 세콰이어 캐피탈 주도 웹3 거래소 ‘MYX’ 투자 참여

입력 2023-11-29 15: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내 크립토 VC 레카벤처스…MYX 70억 규모 시드라운드 참여
MYX 시드라운드, 세콰이어 캐피탈 주도…OKX 벤처스 등 참여
MYX “윈터에도 팀 역량 인정 받아…혁신 서비스 제공할 것”

▲국내 크립토 VC 레카벤처스가 세콰이어 캐피탈이 주도한 'MYX' 시드라운드 투자에 참여했다고 29일 밝혔다. (제공=레카벤처스)
▲국내 크립토 VC 레카벤처스가 세콰이어 캐피탈이 주도한 'MYX' 시드라운드 투자에 참여했다고 29일 밝혔다. (제공=레카벤처스)

국내 크립토 벤처캐피탈(VC) 레카벤처스가 세콰이어 캐피탈이 주도한 웹3 거래소 ‘MYX’의 시드라운드에 참여했다고 29일 밝혔다.

레카벤처스는 국내 블록체인·웹3 전문 투자사로, 주로 한국에 진출하려는 글로벌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지금까지 △델리게이트 캐시(Delegate Cash) △아니마(Anima) △쉴드(Shield) △니비루파이(Nibiru) △알로이엑스(Alloyx) △에어스택(Airstack) 등에 투자했고, 공동투자사로 앤드리슨호로위츠(a16z), 코인베이스 벤처스(Coinbase Ventures) 등을 두고 있다.

레카벤처스가 참여한 이번 MYX 시드라운드는 세콰이어 캐피탈이 주도한 가운데 컨센시스(Consensys), Hack VC, OKX 벤처스, 레카벤처스 등 글로벌 VC들이 참가해 총 500만 달러(약 70억 원) 규모로 진행됐다.

투자를 유치한 MYX는 웹3 기술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플랫폼이다. MYX에 따르면, MYX 서비스의 핵심은 ‘매칭 풀 메커니즘(MPM, Matching Pool Mechanism)’ 엔진에 있다. 유동성 공급자(LP, Liquidity Provider)들이 특정 포지션에 구속되지 않고, 리스크 관리에 집중할 수 있게 하여 자본 효율성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MYX 측 설명이다.

MYX 측은 이용자 친화적인 거래 환경을 강조하며, 제로 슬리피지 거래를 통해 모든 거래가 최적의 가격, 수수료에 실행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번에 유치한 자금 역시 기술 혁신 가속과 이달 출시하는 제품의 시장 확장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마크 장 MYX 창업자는 이번 투자에 대해 “유례없는 경제 침체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투자를 받게 된 것이 우리 팀의 역량과 비전을 반영한다”면서 “글로벌 시장에 혁신적인 웹3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MYX는 레카벤처스를 통하여 국내 진출도 시도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0:0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355,000
    • +9.8%
    • 이더리움
    • 4,839,000
    • +7.77%
    • 비트코인 캐시
    • 417,500
    • +3.37%
    • 리플
    • 808
    • +0.5%
    • 솔라나
    • 171,700
    • +14.54%
    • 에이다
    • 896
    • +4.19%
    • 이오스
    • 1,186
    • +2.95%
    • 트론
    • 201
    • +2.03%
    • 스텔라루멘
    • 17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700
    • +3.24%
    • 체인링크
    • 27,750
    • +5.71%
    • 샌드박스
    • 787
    • +1.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