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종료 위기’ 5G 지하철 와이파이, 이음5G로 유지한다

입력 2023-11-29 09: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달 말 종료 앞두고 할당 공고 개정
통신3사, 백홀로 이음5G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도록 허용

(뉴시스)
(뉴시스)

정부가 이달 말 종료를 앞두고 있던 5G 28㎓ 지하철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조처에 나섰다. 지하철 와이파이에 한해 이음5G(5G 특화망) 대역을 활용한 28㎓ 서비스 제공을 허용하기로 한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가 28㎓를 백홀(상위 기간망과 기지국 주변부 하위망의 연결부)로 활용하는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음5G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제공할 수 있도록 내달 1일 자로 이음5G 주파수 할당공고를 개정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21년 10월 이뤄진 기존 할당 공고는 이통3사의 이음5G 주파수 대역 할당을 제한해왔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는 지난 2021년 6월부터 28㎓ 대역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서울지하철 2호선 성수 지선에 28㎓를 백홀로 사용해 객차 내 열악한 지하철 와이파이를 개선하는 실증을 실시해 왔다. 이에 와이파이 성능 개선을 확인하고 이통3사는 같은 해 11월 서울 지하철 2, 5~8호선에 구축할 것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통3사의 망 구축 의무 소홀로 인해 KT와 LGU+는 지난해 1월, SKT는 올해 5월에 각각 28㎓ 대역 주파수 할당이 취소됐고, 과기정통부는 당초 할당 종료일인 이달 말까지만 지하철 구간에서 이통3사가 기존에 할당받은 주파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할당 종료일이 다가오면서 와이파이 서비스 종료에 대한 우려와 지적이 나왔다.

과기정통부는 28㎓를 활용해 지하철 와이파이 환경이 개선되면 국민 편익이 높아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기에 할당 취소 이후에도 서비스의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한 대안을 검토했다. 이후 올해 7월 ‘통신 시장 경쟁촉진 방안’에서 동일한 28㎓ 대역인 이음5G 대역을 활용하는 것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이통3사의 사회적 책임을 고려하고 그간의 축적된 통신망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통사가 28㎓ 기반의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를 구축·제공할 수 있도록 이음5G 주파수 할당 공고를 개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할당 공고가 개정돼도 이통사가 이음5G 모든 대역(4.7㎓, 28㎓)을 사용해 전체 이음5G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된 것은 아니다. 과기정통부는 이통사가 도시철도(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용으로만 한정해 사용할 수 있게 이음5G 주파수 할당 공고를 개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이번 할당 공고 개정으로 이음 5G 28㎓ 대역을 통해 지하철 와이파이 환경 개선을 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며 “이통사의 적극적인 28㎓ 대역 투자가 국민 편익 향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특별성과급 변경에 뿔난 노조…현대차 이어 기아, 모비스까지 '특근 거부'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BCI도 AI 열풍”…국내 유일 BCI 국제학술대회 [가보니]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단독 도요타 제쳤다…현대차 美 IIHS 충돌 테스트서 최다 수상 영예
  • 오늘의 상승종목

  • 02.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00,000
    • +10.58%
    • 이더리움
    • 4,490,000
    • +5.9%
    • 비트코인 캐시
    • 419,300
    • +14.91%
    • 리플
    • 766
    • +3.93%
    • 솔라나
    • 151,300
    • +7.61%
    • 에이다
    • 854
    • +5.69%
    • 이오스
    • 1,128
    • +3.49%
    • 트론
    • 195
    • +2.09%
    • 스텔라루멘
    • 165
    • +4.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600
    • +11.37%
    • 체인링크
    • 26,240
    • +3.63%
    • 샌드박스
    • 743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