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실패…대역전극ㆍ이변은 없었다

입력 2023-11-29 01:40 수정 2023-11-29 01: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차 투표에서 29표 얻는 데 그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부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을 비롯한 대표단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부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을 비롯한 대표단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가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실패했다. 대역전극과 이변은 없었다.

우리나라는 2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2030 세계박람회 유치 투표에서 29표를 얻는데 그쳐 유치에 실패했다.

BIE 회원국 165개국이 투표해 사우디아라비아가 119표로 2/3 이상을 획득했고 한국은 29표, 이탈리아는 17표를 받았다.

애초 우리나라는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탈리아 지지표 등을 합쳐 이긴다는 전략을 짰지만 대역전극과 이변을 일으키지는 못했다. 사우디가 대거 득표한 데는 오일머니를 통한 물량공세가 통했다는 평가다. 또 사우디보다 1년이나 늦게 유치에 나선 것도 실패 원인으로 지목된다.

우리나라는 이날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경쟁국간 최종 PT에서 기호 1번을 부여받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5명이 연사로 나서 부산 유치의 당위성을 전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민 기대 미치지 못해 송구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182개국을 다니며 얻은 외교 자산을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 부산은 전 세계로부터 뛰어난 역량과 경쟁력, 풍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정부, 부산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59,000
    • -1.54%
    • 이더리움
    • 4,520,000
    • -1.97%
    • 비트코인 캐시
    • 690,000
    • -5.93%
    • 리플
    • 726
    • -1.09%
    • 솔라나
    • 197,300
    • -1.74%
    • 에이다
    • 663
    • -3.63%
    • 이오스
    • 1,088
    • -1.98%
    • 트론
    • 167
    • +0%
    • 스텔라루멘
    • 16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800
    • -2.52%
    • 체인링크
    • 19,690
    • -1.06%
    • 샌드박스
    • 629
    • -2.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