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지만 잘 싸웠다" 지구 197바퀴 돈 '원팀' 재계 총수

입력 2023-11-29 01: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8개월간 175개국 3000여 명 만나 지지 호소
한경협 "대한민국이 하나로 뭉치게 된 계기"

(출처=최태원 회장 SNS)
(출처=최태원 회장 SNS)
우리나라가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실패했지만, 물론 얻은 것도 있다. 특히 국내 대기업 총수들의 피나는 노력은 K브랜드의 위상을 한 층 높여놨다. 엑스포 유치 못지 않게 우리나라 기업의 힘을 유감없이 보여준 유치활동이라는 평가다.

주요 그룹 총수들은 연말 인사와 내년 사업계획 점검 등 가장 바쁜 시기에 일제히 파리로 달려갔다. 개최지 선정 투표가 임박한 지난 주말에도 프랑스 파리에 모두 집결해 막판까지 힘을 보탰다.

유럽 일정을 마치고 27일 낮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공항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부산 유치를 위해) 다들 열심히 하고 계시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민간 유치위원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필두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기업인들은 부산을 알리기 위해 3000여 명의 각국 정상급 인사를 만났다.

최태원 회장의 경우 개최지 선정일이 다가오면서 국내에 거의 머물지 않았다. 최근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방문 경제사절단에도 동행하지 않고 파리를 거점으로 삼아 중남미와 유럽을 수시로 방문하면서 유치 활동에 전념했다.

이동시간을 줄이기 위해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사진을 공개해 주목을 끌기도 했다. 여전히 파리에 머물면서 막판 유치 활동을 벌였던 최 회장은 "오늘도 전투가 계속 벌어진다. 전투하러 가겠다"며 각오를 다진 바 있다.

정의선 회장 역시 파리에 머무르며 힘을 보탰다. 비공개로 엑스포 관계자들과 면담하는 데 집중하며 막판 공략에 나섰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은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1년여 동안 조직적으로 움직여왔다. 민간 유치위원회는 국제박람회기구(BIE) 182개 회원국 중 네트워크가 있는 110여 개국을 기업별로 나눠 전담하는 방식을 택했다. 해당국에 투자했거나 법인이 진출한 기업들과 매칭해 득표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특히 아직 표심이 굳지 않아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고 평가받는 카리콤(카리브해 공동체 12개국), 태도국(태평양도서국 11개국), 아프리카 국가 등 이른바 ‘글로벌 사우스’를 집중적으로 접촉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수들은 사업 연관성이 큰 국가들을 방문해 표심 잡기에 나섰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미국과 일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멕시코와 파나마,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르완다와 폴란드를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방문했다. 기업의 유치 활동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경우도 다반사였다.

재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총수들이 어느 나라 누구를 만났다고 알려지면, 사우디에서 오일머니를 앞세워 그쪽을 역으로 공략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일부러 알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유치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그동안 재계 총수와 경영진들이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을 위해 이동한 거리만 지구 197바퀴(790만㎞)에 이른다. 기업들은 엑스포 유치 공동 경비로 수백억원의 특별 회비를 갹출했는데, 개별적인 유치 활동에도 수십억원을 지출했다고 한다.

한국경제인연합회는 이날 엑스포 개최지 결정 직후 공식 논평을 내고 "전 국가적 노력과 염원에도 불구하고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가 좌절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록 이번에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준비 과정에서 정부는 물론 경제계, 국민 모두가 원팀이 돼 보여준 노력과 열정은 대한민국이 하나로 뭉치게 된 계기가 됐다고 평가한다"며 "엑스포 유치 노력 과정에서 이뤄진 전 세계 다양한 국가들과의 교류 역시, 향후 한국 경제의 신시장 개척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엑스포 유치를 위한 노력과 경험은 앞으로 대한민국이 아시아의 리더를 넘어 글로벌 리딩국가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0:3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211,000
    • +1.23%
    • 이더리움
    • 4,152,000
    • +2.85%
    • 비트코인 캐시
    • 366,500
    • -1.72%
    • 리플
    • 772
    • -0.13%
    • 솔라나
    • 149,100
    • -1.91%
    • 에이다
    • 847
    • -1.74%
    • 이오스
    • 1,092
    • +0.92%
    • 트론
    • 193
    • +2.66%
    • 스텔라루멘
    • 163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0.94%
    • 체인링크
    • 26,480
    • -2.29%
    • 샌드박스
    • 704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