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넷-제이스테어, 공연 사업 ‘출사표’…내년 봄 ‘트로트페스티벌’

입력 2023-11-02 14: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컬처 콘텐츠 플랫폼 기업인 우리넷의 자회사 제이스테어는 공연 컨벤션 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내년 봄 ‘트로트페스티벌’을 시작으로 K팝 공연과 유럽축구팀 아시아 투어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제이스테어(Jstair)는 공연 및 전시기획 전문 기업 스튜디오플래닛나인과 컨벤션 사업 공조 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외 행사를 통해 음악 시장을 포함하는 K-컬처의 저변을 확대하고 전시와 공연 시장 지배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2024년 봄 트로트페스티벌을 공동 개최한다. 이를 위해 실무사업 추진 TF팀을 구성했다. 국내 처음으로 열리는 트로트페스티벌은 5일 동안 4회 이상의 릴레이 공연과 부대행사를 통해 트로트의 열기와 다양성을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로 기획될 예정이다. 최근 불고 있는 트로트 열풍이 페스티벌을 통해 브랜드 축제로 정착되고 세대 간 화합과 소통의 장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스튜디오플래닛나인은 공중파 방송사 30년 근무 경력의 전문 인력들과 함께 다양한 K-Pop 해외공연을 기획, 제작한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다. 제이스테어는 우리넷이 K-컬처 기반 플랫폼 비즈니스를 위해 지난해 설립한 회사다. 미술 매니지먼트를 시작으로 아트 분야에 진출해 서울 성수동에 갤러리스테어를 운영하고 있다.

제이스테어는 K-POP IP를 활용한 팬덤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며, 최근 오마이걸 효정과 콜라보해 FW 라인을 런칭한 패션 브랜드 돕(daub)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는 트로트페스티벌을 시작으로 해외 K-Pop 공연과 유럽축구팀 아시아투어 등의 스포츠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넷과 제이스테어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는 최종신 대표는 “우리넷의 안정적인 유무선 통신 IT 하드웨어 인프라 기반위에서 K-컬처가 가지고 있는 소프트 파워의 확산과 전파는 상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결합이 될 것”이라며 “K-콘텐츠의 영향력을 극대화하는 플랫폼 비즈니스까지 사업영역을 역동적으로 확대해 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부담스러운 월세, 정부에서 매달 지원해준다…'청년월세 특별지원' [십분청년백서]
  • "탕탕 후루후루 탕탕탕 후루루루루"…'마라탕후루' 챌린지 인기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될까…오늘 영장실질심사, 정오께 출석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단독 우리금융,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2년 만에 되살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14:2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08,000
    • -1.38%
    • 이더리움
    • 5,309,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2%
    • 리플
    • 737
    • +1.24%
    • 솔라나
    • 235,000
    • -3.81%
    • 에이다
    • 650
    • -2.84%
    • 이오스
    • 1,155
    • -1.7%
    • 트론
    • 161
    • -2.42%
    • 스텔라루멘
    • 153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9,200
    • -2.46%
    • 체인링크
    • 24,250
    • +7.06%
    • 샌드박스
    • 625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